2018년 11월 19일 방탄소년단 이슈 - 일본방송취소 / 영화 / 아미 활동 / 번 더 스테이지





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의 멤버는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7명입니다. RM은 tvN의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뇌섹남)에서 뛰어난 재능을 선보였었죠. 지금은 블락비의 박경이 그자리에서 재능을 뽐내고 있죠.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ARMY)는 "방탄복과 군대처럼 가수와 팬은 항상 함께" 라는 의미로 Adorable Representative M.C for Youth의 약자 입니다. '청춘을 위한 사랑스러운 대표'라는 뜻입니다. 


2. 방탄소년단 일본 방송 출연 취소

방탄소년단은 8일 일본의 TV 출연을 위해 출국 예정이었으나 전날 방송사 측이 일방적으로 방송을 취소했습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입었던 광복절 기념 디자인 의상을 일본 극우단체에서 꼬투리를 잡았고 방송사 측이 이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출연을 미룬 걸로 알려졌습니다. 방송사측이 해당 티셔츠를 입은 이유와 의도 등을 물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외신들도 이번 사건을 보도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가 역사를 감추려 방탄소년단의 방송을 취소한 일본에 맞섰습니다. 아미는 지민이 입은 티셔츠에 담긴 의미와 일본측이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 취소까지 하며 민감하게 받아들인 이유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 막강한 아미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글로벌한 영향력을 두려워한 일본은 역사를 감추려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이번 일로 전 세계의 젊은 팬들에게 일본은 전범국이라는 사실을 확실히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습니다.



3. 방탄소년단 해외팬 한국 역사 바로알기 

방탄소년단의 해외 팬들이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 취소 사건을 통해 한국의 아픈 역사를 접하게 되면서 적극적으로 후원에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보호단체 '나눔의 집'에 방탄소년단의 해외 팬들 100여 명이 피해자 후원에 동참했는데, 후원자들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폴란드, 오스트리아,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국적의 방탄소년단 팬들이었습니다. 



4. 방탄소년단 영화

11월 15일 전국 CGV상영관을 비롯 전세계 7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개봉한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영화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가 사전 예매량 15만장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주말 누적 관객수는 23만명을 돌파했으며, 관람객들의 따뜻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화는 '2017 방탄소년단 투어를 가장 가까이에서 담아낸 첫 번째 영화로 19개 도시, 40회의 공연, 55만석의 좌석을 가득 채운 윙스 투어의 순간들과 멤버들의 일상, 그리고 진솔한 인터뷰가 83분의 러닝 타임 안에 빼곡히 담겨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18)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376)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