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3일 검색어 순위 요약해 보기 - 런천미트 세균 / 한사랑 / 박주홍 /



1. 런천미트

청정원에서 만든 햄, 런천미트 제품에서 세균이 검출돼 제조사와 보건 당국이 회수조치에 나섰습니다. 세균 양성반응이 나온 제품은 2016년 5월 17일에 생산돼 유통기한이 2019년 5월 15일까지입니다. 식약처는 가정에 해당 제품이 있다면 섭취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업체 측은 "캔에 든 햄은 멸균 제품이어서 세균이 나올 수 없다. 생산과정에서 세균이 들어갔다면 이미 제품이 상했어야 했다"며 식약처의 세균 검출 결과에 대해 의문을 표시했습니다. 업체 측은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식약처 요청에 따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원인 규명을 위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2. 황반변성

검은 점이 보이고, 선이 휘어 보인다면 황반변성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황반변성은 다빈도 안질환 2위 실명 1위의 질환으로 당뇨망막병증, 녹내장과 함께 3대 안질환으로 꼽힙니다. 동상이몽2에서 인교진은 딸을 낳은 뒤 황반변성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완치가 어려운 질환으로 시력을 잃을 수도 있어 아내에게 말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3. 한사랑

가수 한사랑(57)의 대종상영화제 대리수상이 논란입니다. 그의 대리수상은 조직위의 요청이었으나 '셀프 대리수상'이라는 누명을 썼기 때문입니다.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는 "제가 대신 무대에 오르기로 돼 있었는데, 다른 분이 무대에 올랐다"고 말했고, 이에 대종상 조직위는 "대리수상에는 문제가 없다"며 연락을 받지 않은 김지연 대표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대종상 조직위는 음악상 수상자 류이치 사카모토 측과 영화 '남한산성' 제작사 측이 연락을 받지 않자 한국영화음악협회가 추천한 한사랑에게 대리수상을 부탁했습니다.


4. 박주홍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 한화와 넥센의 선발로 나선 19세 신인 투수 박주홍과 이승호가 제몫을 해내며 이들에게 붙은 '오프너' 별칭이 무색해졌습니다. 포스트 시즌 선발 경험이 없는 박주홍의 선발 출전에 오프너 전략이 아니냐는 해석이 많았습니다. 오프너 전략은 투수가 한두 타자만 상대한 뒤 진짜 선발투수와 교체되는 전략입니다. 하지만 이승호는 64개의 공을 던지며 3.1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고, 박주홍은 3⅔이닝 동안 2안타와 사사구 5개를 허용하며 3실점(2자책)으로 선방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0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36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