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기지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10 | 여행하기 좋은 가을. 깔끔한 네임태그 달고 가볍게 여행 가기


얼마전까지만 해도 그렇게 덥더니 어느새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가을이 되었네요. 물론 한낮의 태양은 따갑지만 그늘로 들어가면 시원하다 못해 서늘한 기운마저 느껴지기도 합니다. 멀리 보이는 산, 그리고 구름과 하늘을 보면 절로 여행가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여행은 가는 것도 좋지만 가기 전에 계획 짜고, 하나 하나 준비물을 챙기는 과정이 더 즐겁고 흥분되곤 하죠. 실제로 여행을 가서는 잘 느끼지 못했던 느낌들이 여행을 다녀와 사진으로 다시 보면 더 행복해지는 것처럼 말이죠. 



즐겁게 여행가방을 잘 꾸리고 나면, 여행 갈 일만 남은 거죠. 아참. 여행가방에 포인트도 중요합니다. 매번 같은 장소로 여행을 가지 않듯이 가방에 달아주는 나만의 이름표, 네임태그도 이번 여행에 바꿔볼래요. 여행사에서 주는 커다란 실리콘 네임택도 편했지만 이번에는 나만의 네임택을 쓸 예정이에요.



눈에 확 띄지는 않지만 담백하고, 깔끔한 다섯 가지 색상. 연밤, 네이비, 보라, 검정, 탄색으로 이루어져 있어요. 이제 이곳에 손때 묻어가고, 물건들과 부딪히면서 생기는 작은 생채기들까지도 내것이 되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되요.




한우 통가죽에 붙인 블랙메탈 그리고 그 위에 깔끔하게 새겨진 나만의 이름표가 전부인 깔끔한 디자인의 네임태그. 가성비 최고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져요. 가볍게 이름과 전화번호만 새겨도 되고, 이름 주소 전화번호까지 다 새겨넣을 수도 있어요.  



가죽은 쓰면 쓸수록 색상이 변하죠. 쓰는 사람의 습관에 따라 변하는 색상도 미묘하게 다르답니다. 오래 쓰면 쓸수록 그 느낌이 달라지죠. 여행가방에 하나씩 늘어나는 수하물표처럼 나와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더 애착이 가게 될 것 같아요.


 

잘 보이지 않는 금속의 뒷면에는 레썸의 마크가 새겨져있어 꽤 고급스러워요. 아무것도 없는 것보다 LESOME을 상징하는 마크가 새겨져 있으니 훨씬 더 믿음이 간다고나 할까. 아마도 이 제품이 깔끔해보이는 건 이런 작은 부분도 허투루 하지 않은 꼼꼼함인듯 합니다.




크기는 일반적인 제품만큼 크지 않아요. 전체 길이는 20cm 남짓, 폭은 3cm가 채 안되는 깔끔한 크기입니다. 내이름과 전화번호가 크게 보이지는 않지만 다른 것들과 충분히 차별화되는 모양이에요. 게다가 가격도 다른 것들과 차별화되어 있어요. 


통가죽에 블랙메탈, 그리고 레이저 각인까지 하는데 10,000원이 안되요. 이참에 여러개 사서 여행가방마다 달아놓을까 생각도 해봐요. 골프백에도 달고, 유치원생 아이 가방에도 하나 달아주면 어떨까 생각해봐요. 아니면 곧 다가올 추석 선물로 가까운 지인들에게 선물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군요.


구매좌표는 https://bit.ly/2PqPKig  

비슷한 다른 제품을 원한다면 lesome.net으로 가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97)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355)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