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왕종명 / 윤지오 /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배우 윤지오에게 무리한 요구를 거듭해 논란입니다. 18일 故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가진 MBC 뉴스데스크 인터뷰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씨에게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 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을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윤지오는 지난 10년 동안 일관된 진술을 해오면서,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이사도 수차례 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다며 해외에서 오기 전에 교통사고도 두 차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씨는 명예훼손으로 그들이 고소하면 피의자 신분으로 그들에게 배상을 해야 하는데, 그분들에게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며 언론에 실명을 직접 밝힐 시 뒤따를 고소와 소송에 우려를 피력했습니다. 

하지만 왕종명 앵커는 '생방송 뉴스에서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느냐'며 거듭 요구했고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왕종명 앵커는 "저희가요? 이 안에서 하는 것이라면 어떻게든지"이라고 답했고 윤지오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 부분은 검찰과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며, 일반 시민으로서 저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故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윤지오는 12일 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에서 성접대 명단이 담긴 장자연 문건에 등장한 정치인 1명과 조선일보사 관련자 3명을 증언했습니다.


2. 왕종명 사과 / 

논란이 불거지자 19일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을 통해 왕종명 앵커가 배우 윤지오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그는 "어제(18일) 고(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 윤지오 씨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질문 가운데 장씨 문건에 등장하는 유력 인사의 실명 공개에 대한 내용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출연자에 대한 배려 없이 무례하고 부적절하게 질문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많았다"며 "이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이 시간을 빌려 윤지오 씨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5)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73)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