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는 6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가 235명 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4천804명이 됐으며, 사망자는 4명 늘어난 108명,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도쿄입니다.

도쿄에서는 6일 83명이 새로 확진됐고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1천116명이 됐으며, 오사카 428명, 지바현 278명, 가나가와현 271명 등의 순으로 확진자가 많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오후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합니다.

대상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오사카부,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로, 긴급사태선언의 효력은 오는 8일부터 한 달 정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사는 외출 자제 요청,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지시,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 사용 등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조치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 사태 선언 후에도 도시 봉쇄는 하지 않으며 대중교통 등의 기능을 유지한다는 방침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