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마가타현 인근 해상에서 18일 오후 10시 22분쯤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진도 6강은 실내에서 고정하지 않은 가구의 대부분이 이동하고 넘어지는 경우가 많아지는 수준입니다. 실외에서는 벽 타일이나 창문 유리가 파손돼 떨어지는 건물이 많아지고 보강하지 않은 블록 벽의 대부분은 붕괴됩니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다며 쓰나미 주의보를 발표했고, 오후 11시 5분쯤 니가현 지역에는 미약한 쓰나미가 도달했습니다. 쓰나미 경보는 오늘 새벽 1시쯤 모두 해제됐습니다.


NHK등 현지 언론은 이 지진으로 니가타현 무라카미와 쓰루오카 등에서 13명이 다쳤으며, 니가타현에 있는 원전은 운행을 정지했지만 현재까지 지진에 의한 영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하고 피해 상황 파악에 들어갔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일주일 사이 진도 6강 수준의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19일 오전 4시30분 기준 니가타현과 야마가타현에 32개소의 피난소가 설치돼 839명이 대피했습니다.

일본에서 진도 6강 이상의 진동이 관측된 것은 지난해 9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진도 7이 관측된 이후 처음입니다.



1.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했습니다. 

윤석열 중앙지검장은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특별수사팀장에서 대구고검 등지로 좌천되었지만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한 후, 2017년 5월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 그 후 2년 만에 검찰 수장인 검찰총장을 맡게 됐습니다.

윤 후보자는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될 예정입니다. 문무일 총장의 연수원 5기수 후배로, 검찰 관례에 따라 적지 않은 선배 검찰 간부들이 옷을 벗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2. '막말 논란'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 사퇴

황교안 당 대표가 3월 4일 당 사무총장에 임명한 한선교 사무총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사퇴 이유로 건강을 말했지만, 당 일각에서는 잇따른 구설의 여파가 아니냐는 해석입니다.

한선교 전 사무총장은 6월 3일 국회 회의장 밖에 앉아있던 기자들에게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막말, 5월 7일에도 국회에서 사무처 직원들에게 욕설 후, 당 사무처의 비판 성명이 나오자 사과한 전력이 있습니다.


3. 류현진 방어율 1위 1.26 / 시즌 10승은? 

류현진이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안타 7개 2실점(비자책)으로 평균자책점은 1.26으로 내려갔습니다. 삼진 8개, 볼넷은 3경기 연속 주지 않았지만 시즌 10승과 통산 50승은 다음 경기로 미뤄졌습니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8회 초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다저스는 8회 말 1사 2루에서 터진 러셀 마틴의 적시타로 3-2로 승리했습니다. 승리 투수는 스트리플링, 세이브는 켄리 얀선이 가져갔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며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저로 인해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팬분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YG엔터테인먼트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그룹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의혹, 마약 무마 의혹 등으로 연일 논란이 되자 결국 양현석 대표가 사퇴를 발표했습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입장 전문

양현석입니다.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합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난 23년간 제 인생의 절반을 온통 YG를 키우는데 모든 것을 바쳐왔습니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일이 저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제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오늘 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그들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에게 더 이상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현재 YG에는 저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제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0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