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월대보름 / 

설날 이후 처음 맞는 보름날인 정월대보름 대표 음식에는 부럼과 오곡밥, 귀밝이술 등이 있습니다. 조상들은 정월대보름날 부럼을 자신의 나이만큼 깨물면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믿었고, 찹쌀, 차수수 차좁쌀, 붉은팥, 검정콩 등 다섯가지 곡식으로 지은 오곡밥을 먹었는데, 그 해의 곡식이 잘 되길 바라는 뜻이 담겨있습니다. 가을 추수 때 가장 잘 자라던 곡식들을 모아 한 공기에 담은 데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월대보름날 아침에는, 귀가 밝아지고 한해동안 좋은 소식을 들으라고 귀밝이술을 마셨습니다. 데우지 않은 청주로, 이명주, 명이주, 유롱주, 치롱주, 이총주라는 이름으로도 불렸으며, 남녀노소 모두가 마시곤 했습니다.


2. 이수 / 린

가수 이수는 밸런타인데이에, 아내 린이 선물한 팔찌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그 글이 기사화되면서, 한 네티즌이 "미성년자 성매수자가 뭐하는지 알고 싶지 않다"며 댓글을 달자 린이 장문의 댓글을 게재했습니다. 린은 해당 댓글에 "잊고 용서해달라는 건 아니다.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사실은 난무하고 있다.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다"며 미안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수는 2009년 공익근무요원 복무 중 A양(당시 16세)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동료 사이였던 린과 이수는 2년 열애 끝에 2014년 9월 결혼했습니다. 현재 이수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는, 팬들의 응원댓글과 4630개가 넘는 좋아요가 표시되고 있습니다.


3. 박상진 / 

과천시의회 박상진 의원이 동료 의원 1명과 함께 지난해 11월14일부터 14일 동안 캐나다 몬트리올로 해외연수를 떠났는데, 연수 계획 일정 중 태양광 발전소와 총영사관 두 건만 소화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나 사회적 경제 시스템 시찰 목적이 아닌 현지에 거주 중인 가족을 만나기 위한 것이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1박 2일 예정이었던 태양광 발전소 일정은 당일치기로 다녀왔고, 이마저도 밖에서 사진만 찍었습니다. 연수 후 제출한 보고서엔 예정된 일정이 아닌 현지 고등학교와 교육청 등에 집중적으로 다닌 것으로 기록돼 있었습니다.

박 의원 부인과 자녀 3명은 지난해부터 몬트리올에서 거주 중이며, 박 의원은 연수 기간 동안 부인과 세 자녀가 사는 집에서 숙박하며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의원이 방문한 몬트리올 레이크사이드 고등학교는 박 의원의 아들이 재학 중이었고, 박 의원이 방문한 피어슨 교육청도 박 의원의 아들이 다니는 학교의 관할 교육청이었습니다. 연구 보고서와 일행이 찍은 사진에는 박의원 부인이 빠지지 않고 등장해, 가족 방문이 목적이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자신의 아이들이 교육 때문에 몬트리올에 가 있는데, 자신의 아이들만 혜택을 주지 않고 과천시민 전체에 주고 싶어서 그랬다며, 국민이 나를 지탄할지 모르겠지만 과천시민들은 나를 지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7)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85)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