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1일 이슈검색어 - 지진 / 장영자 / 차번호판 / 동지 / 팥죽  



1. 지진

21일 오후 4시 6분쯤 경남 거창군 북북동쪽 약 9km 지역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경남과 경북, 전북에서 '진도 3'의 진동이, 대구와 충북에서도 '진도 2'의 흔들림이 감지돼 시민들의 신고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지진 규모가 크지는 않았지만, 내륙에서 발생한 탓에 주변 흔들림이 심했습니다.



2. 장영자

1980년대 대형 어음 사기 행각을 벌인 장영자(74) 씨가 또 다른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장영자 씨는 남편인 고(故) 이철희 씨 명의 재산으로 재단을 만들 계획이며, 상속을 위해 현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수억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영자 씨 부부가 1981년 2월부터 1982년 4월까지 기업체에서 받아낸 어음은 7천111억원이었고, 14개월동안 49억원을 썼습니다. 월 평균 3억 5천만원입니다. 장영자 씨는 징역 15년 선고, 1992년 가석방됐지만 출소 1년 10개월 만인 1994년 140억원 규모 차용 사기 사건으로 4년형을 선고받고 다시 구속. 1998년 광복절 특사로 석방. 2000년 구권화폐 사기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2015년 석방됐습니다.


3. 자동차 번호판

내년 9월부터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에 태극문양의 반사필름식 디자인이 포함됩니다. 야간에도 번호판을 쉽게 인식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자동차 전조등에서 나온 빛이 번호판에 비치면 운전자에게 반사돼 번호판을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야간에도 쉽게 눈에 띄어 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반대편 차량의 운전에 방해는 되지 않을까 조금 걱정입니다.


4. 동지 팥죽

동지(冬至)는 한해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로 양력으로는 대개 12월 22일경이 되며 작은 설이란 뜻에서 아세(亞歲)라 불렀습니다. 동지가 11월 초순에 들면 애동지, 초순을 지나서 들면 노동지라고 하여 애동지가 드는 해는 그 해 겨울이 춥고 노동지가 드는 해는 춥지 않다고 합니다.


동짓날 팥죽을 끊여 먹는 풍속은 동짓날 붉은팥으로 죽을 쑤어 역귀를 쫓았던 중국의 풍습에서 유래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03)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