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14일 뉴스브리핑]


1. 10여일전 귀임했는데…외교부 "리비아대사 튀니지 있다"


- 12일 무장괴한의 리비아 트리폴리 주재 한국대사관 총격 당시 인접국인 튀니지에 체류중이라던 이종국 리비아 대사는 인사발령에 따라 지난 1일 국내에 들어와 있었는데, 외교부는 귀국 사실을 13일에야 파악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사태파악 사고수습에 너무 안일한거 아닌가요.

 


2. 박 대통령 16일 출국 재논란…"남의 집 불구경"


- '성완종 파문'으로 혼란한 정국에 박 대통령의 남미 4개국 순방이 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기업인과 시장개척을 하는 국가적사업으로 연기의 특별한 이유가 없어 예정대로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1주기, 권력비리 파문이 특별해 보이지 않나 봅니다.

 


3.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전문가들 "여름께 한번 더"


- 금융업계와 경제연구소는 올여름 한은의 기준금리 연내 추가 인하를 전망했는데, 한은이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4%에서 3.1%로 내린 점을 비롯해 내·외수 모두에서 경제 성장기여도가 감소하는 국면이라는 점이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4. [성완종 게이트]검찰, 李총리 우선수사 요구에 "수사논리대로"


- 검찰은 이완구 총리의 우선 수사 촉구에 대해 수사 논리에 따라 원칙대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와 관련 경남기업 관계자 중 소환조사 대상자 선별 작업을 마친 검찰은 금품 전달 개입 정황이 드러난 홍준표 경남도지사부터 수사 대상으로 삼을 계획입니다.

 


5. 일본 이바라키현 해안서 돌고래 150여마리 폐사…일부 전문가 '대지진 전조'가능성


- 지난주말 일본 이바라키현 부근 해안에서 돌고래 156마리가 집단폐사한 채로 발견돼 관계당국이 원인규명에 나섰습니다. 2004년 인도양 대지진,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뉴질랜드 대지진이 나기 전 돌고래의 해변 집단폐사한 사례를 들어 대규모 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전문가의 관측이 제기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6. '천재소년' 송유근, 키 180cm에 박사과정…"잘 컸다"


- 안경을 벗고 180cm로 훌쩍 큰 천재소년 송유근(18)이 SBS '영재발굴단'에서 아이들의 멘토로 참여했습니다. 힘들 때마다 위인들의 다큐와 책을 봤다는 그는 11살로 돌아간다면 좋아하는 것과, 친구들과 할 수 있는 것들을 마음껏 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때는 노는게 최고.

 


7. '무한도전 식스맨' 장동민 하차…남은 4인 중 유력 후보는?


- 과거에 발언한 '여성 비하' 논란으로 연예계 생활의 입지까지 흔들리게 된 장동민이 '무한도전 식스맨 프로젝트'에서 하차함에 따라, 남은 후보인 광희, 최시원, 강균성, 홍진경은 짝을 이뤄 미션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최종 검증을 거쳐 조만간 무한도전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8. NC 중심타선 나성범·테임즈까지 '발야구'…상대팀 "골치네 골치"


- 중심타자들은 도루나 번트와 거리가 먼데, NC의 3·4번 타자인 나성범과 테임즈는 13일까지 각 3개, 2개의 도루를 기록하며 희생번트도 거침없어 상대팀을 더 긴장하게 만듭니다. 타율만 좋아도 더할나위 없는 중심타선의 빠른 움직임과 팀 플레이에 NC 김경문 감독은 흐뭇하기만 합니다.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5041400247



JAXA는 일본 우주항공 연구개발 기구로, 미국의 NASA와 비슷한 곳이다.


도쿄에서 멀지않은 이곳은 일본 이바라키현의 츠쿠바시에 있는 츠쿠바우주센터로 일본우주산업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개발단지다. 츠쿠바 우주센터의 활동은 인공위성이나 로켓 등의 연구개발과 인공위성의 추적 관제, 국제 우주정거장(ISS)에 있는 일본 실험동의 개발, 실험, 우주비행사 양성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다. 견학코스로 지정된 부분은 16만평에 달하는 센터의 일부분이다.

 

 

일본이 발사에 성공한 로켓들을 전시해 놓았다. 고체연료부터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기종까지 연도별로 전시되어 있다.


 

지상 400km에 있는 국제 우주 정거장 ISS에 미국, 캐나다, 유럽, 러시아와 함께 건설한 '희망'이라는 뜻의 'KIBO'. 내부에는 4인이 머무를 수 있으며, 우주에서는 위아래가 없기에 바닥의 구분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지구모형 뒤로 금박지로 쌓인 실물크기의 인공위성들이 보인다. 인공위성을 제작할 당시 똑같은 모델을 만들어 놓고, 성공적으로 우주에 발사되면 그와 같은 모델을 이곳에 전시한다.

 


카레, 빵, 과자 등 우주인들이 우주에서 먹는 식품들을 전시해 놓았다. 우주빵이 들은 캔은 630엔, 카레 525엔, 쌀로 만든 모찌는 525엔. 과자는 950엔으로 표기되어 있다. 맛있어 보이지도 않고 물론 싼가격도 아니다.


 

우주인과 우주선 모형등 정교하게 만들어진 기념품들.


 

실제 우주인이 타는 캡슐이다. 성인 한명이 들어가면 꽉 차는 사이즈다.

 

 

저 좁은 곳에 앉아서 생활해야만 우주에 갈 수 있다. 우주에 가려면 답답함은 참아야 할 덕목이다. 

'[여행] > [일본-이바라키현]'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XA-일본 우주항공 연구개발 기구  (1) 2012.11.06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99)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357)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