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중 13명이 대구·경북 지역민으로, 대구와 경북지역 대학병원 응급실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의심환자들로 인해 폐쇄되는 등 비상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경북대병원은 18일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하고,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습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와 병원장 지시로 응급실을 폐쇄했다"며 "양성반응 환자 수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의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했습니다.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여부를 판정하기에는 모호한 결과가 나온 의심환자는 재검을 할 예정으로 현재 병원 음압병동에 격리돼있습니다.

영남대학교 영천병원도 오전 6시 10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으며, 대구시와 지역 대학병원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이달 초부터 대구 도심의 대형 다중시설을 여러 차례 방문한 31번째 확진자 A 씨(61·여)와 같은 신천지 교회를 다녔던 10명에 병원 내 접촉자 1명까지 확인된 것만 1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국내 첫 슈퍼 전파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A 씨는 10일경 교통사고로 입원했던 한방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지만 받질 않았고, 발열 증세가 있는 상황에서 예배를 다니고 지인 결혼식 참석차 호텔도 오갔습니다. 수백 명에게 감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는 셈입니다.

신천지 신도로 알려진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지자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당분간 해당 교회를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님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이 나왔다"며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이 없는 상황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감염 경로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대오지파 대구교회는 오늘 오전부터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18일부터는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모든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신천지는 국내 주요 개신교단에서 이단으로 판정한 종교 단체입니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에선 추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5명 발생했다. 이로써 전날까지 31명이었던 국내 확진자는 총 46명까지 늘어났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토브리그 마지막회 결정적 장면

뉴스브리핑 | 2020. 2. 14. 18:29
Posted by seesun


스토프리그 마지막회가 2월 14일 방영됩니다.

내용을 예상해보자면, 드림즈 매각을 건의한 백승수 단장의 건의를 회장은 받아들이게 될 것입니다.

이과정에서 해체를 발표했던 권경민 감독은 완전히 토사구팽당하게 되겠지요.

결국 백승수 단장과 스태프들의 노력과 우여곡절 끝에 드림즈는 매각 계약까지 가게 될 것이며, 드라마는 드림즈 매각이 성사되는 순간까지의 과정을 보여줄 겁니다. 아마도 백승수 단장은 백수가 된 권경민 사장을 신임사장으로 불러오며 조곤조곤 모두를 설득하겠지요.

아.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는 이장면이 꼭 등장할 겁니다.

모두 정관장 홍삼원골드를 마시는 장면!!

정말 재미있게 잘 본 드라마입니다.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다음 스토브리그에서 또 만나요.

스토브리그 - 파이널리포트는 15일 방송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필두로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4개 트로피를 들어 올렸습니다.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92회까지 이어온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입니다.


'기생충'은 101년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오스카 역사도 새로 썼습니다.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한국영화로서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에 성공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으며,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쥐는 것도 199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마티'(1955년 황금종려상, 1956년 아카데미 작품상) 이후 64년 만이며, 역대 두 번째입니다.


'기생충'은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샘 맨데스 감독의 '1917'를 필두로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 '조커'(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수상자로 세 번이나 무대 위에 오르며 오스카 시상식의 가장 빛나는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라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한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 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냈습니다.


한진원 작가와 함께 각본상을 받을 때는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오스카에서 받은 최초의 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음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작(자) 명단.

▲최우수 작품상= '기생충'

▲감독상= 봉준호('기생충')

▲남우주연상= 호아킨 피닉스('조커')

▲여우주연상= 르네 젤위거('주디')

▲남우조연상=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여우조연상= 로라 던('결혼 이야기')

▲각색상= '조조래빗'

▲각본상= '기생충'(봉준호, 한진원)

▲장편애니메이션상= '토이스토리 4'

▲단편애니메이션상= '헤어 러브'

▲국제장편영화상= '기생충'

▲단편다큐멘터리상= '아메리칸 팩토리'

▲장편다큐멘터리상= '러닝 투 스케이트보드 인어 워 존'

▲단편영화상= '더 네이버스 윈도우'

▲주제가상= '로켓맨'((I'm Gonna) Love Me Again)

▲음악상= '조커'

▲촬영상= '1917'

▲의상상= '작은 아씨들'

▲편집상= '포드 V 페라리'

▲분장상= '밤쉘'

▲미술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음향편집상= '포드 V 페라리'

▲음향효과상= '1917'

▲시각효과상= '19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73)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31)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