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루 벤투 감독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부산에서 열린 호주 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평가전 3연승을 기록했습니다.


전반 내내 호주에 이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초반 빠른 역습을 시도하며 분위기를 바꿨습니다. 후반 22분 황희찬을 빼고 투입된 황의조는 후반 28분 교체된 홍철의 왼쪽 크로스를 받아 간결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만들었습니다. 조금씩 호주를 압박하던 한국은 후반 37분 손흥민 특유의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호주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남은 시간 호주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습니다.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예고 포스터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9일 손흥민과 리버풀의 버질 반 다이크(28)를 메인 모델로 한 UCL 결승전 예고 포스터를 내걸었습니다. 

토트넘은 9일 아약스에 3-2로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고, 리버풀은 전날 바르셀로나에 4-0 대승을 거둬 결승에 선착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클럽 간 챔스 결승 맞대결은 2007-2008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의 대결이후 무려 11년 만입니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으로 합계 스코어 3-3을 만들면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챔피언스리그 결승 첫 진출에 성공했고, 메시의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후반 추가시간 득점하며 4-0으로 '안필드의 기적'을 작성한 리버풀과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결승전을 치룹니다. 결승전 입장권 재판매가격은 530만원으로 비행기티켓보다 비쌉니다.


손흥민은 박지성에 이어 아시아인으로서도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는 선수로도 등극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시즌 총 20골 10도움의 손흥민에게 결승전은 개인 시즌 최다 골 기록(2016-2017시즌 21골)을 경신할 기회이기도 해 더욱 기대가 됩니다.




1. 손흥민 / 15만파운드 / 

토트넘은 지난해 5년 재계약을 맺은 손흥민과 주급 인상 재계약을 준비 중입니다. 손흥민은 현재 주급 11만파운드(약 1억6000만원)를 받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재계약한 지 1년도 지나지 않았지만 토트넘은 현재 리그 3경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총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손흥민에게 주급 15만파운드를 제안할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2. 이호진 / 

2011년 무자료 거래, 허위 회계처리를 통한 비자금 조성 등으로 400억원대의 회삿돈을 횡령하고 회사에 950여억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던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에게 징역 3년형이 선고되었습니다.

이 전 회장은 구속된 이후 간암 등을 이유로 구속집행정지와 보석 결정을 받아 7년 넘게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 '황제 보석'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이 전 회장은 황제보석으로 나와 술·담배를 즐기던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되고 난 뒤에야 다시 구속됐습니다. 

이 전 회장은 큰 돈을 쏟아가며 전직 대법관 2명을 비롯 전관변호사들로 구성된 100여명의 변호사를 선임한 덕에 8년여간 6번의 유죄 선고를 받았지만 지금까지 이 전 회장의 수감된 기간은 넉 달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선고 결과가 대법원에서 확정되면 이 전 회장은 그간 수감된 기간을 뺀 나머지 기간을 구치소와 교도소에서 지내고 2021년10월이 되어야 나올 수 있습니다. 특별한 사정변경이 없는 한 이 전 회장의 형량은 그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3. 비 / 아는형님

아는 형님에 이범수와 비가 전학생으로 출연해 여유 넘치는 태도로 예능감을 뽐냈습니다. 몸을 쓰는 명장면으로 형님들의 큰 호응을 얻어낸 비는 강호동의 진행 방식은 옛날식이라며 강호동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강호동이 아닌 신동엽, 유재석에게 먼저 예능을 배웠다면 어땠을까 생각한 적이 있다고 말해 강호동을 곤란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4. 조현아 남편 / 

한진그룹 오너 일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에 대해 남편이 조 전 부사장의 '폭행'을 주장하며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 전 부사장의 남편 박모(45·성형외과 의사)씨는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청구 소송을 제기하면서, 조 전 부사장의 잦은 폭언과 폭행으로 인해 더 이상 결혼 생활을 이어가기가 힘들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부 협의 조정없이 소송을 택해, 이혼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해석입니다.

그러나 조 전 부사장 측은 박씨의 주장이 사실과 매우 다르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0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