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리라멘(프랜차이즈 외식업체 '아오리의 행방불명') 가맹점주들이 매출 급락에 대해 빅뱅 승리(본면 이승현·29)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버닝썬 사태 이후 매출이 급격히 떨어진 점주들이 아오리라멘 가맹본부에 소송을 냈었지만, 승리는 소송 대상에서 제외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소송을 제기한 아오리라멘 가맹점 15곳의 점주 26명은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와 승리, 회사의 현재 인수자 등을 상대로 총 15억여 원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습니다.

2017년 6월∼2018년 11월 사이 '아오리라멘'을 개업해 월 1억원 넘는 매출을 올렸던 이들은, '버닝썬 사태' 이후 매출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며, 승리 라멘으로 홍보가 이뤄졌고, 개정된 가맹사업법의 취지에 비춰 오너 리스크가 발생한 데 대해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의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며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저로 인해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팬분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YG엔터테인먼트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그룹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의혹, 마약 무마 의혹 등으로 연일 논란이 되자 결국 양현석 대표가 사퇴를 발표했습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입장 전문

양현석입니다.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합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난 23년간 제 인생의 절반을 온통 YG를 키우는데 모든 것을 바쳐왔습니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일이 저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제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오늘 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그들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에게 더 이상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현재 YG에는 저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제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승리 구속 영장 기각 / 

14일 서울중앙지법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승리에 대한 구속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성매매 알선 및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혐의 등을 받던 빅뱅 출신 승리는 영장 청구가 기각되면서 귀가했습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됐던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도 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귀가했습니다.

승리는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를 상대로 성접대를 알선하고,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도 여성들을 불러 성접대를 벌인 혐의와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유리홀딩스와 버닝썬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횡령한 버닝썬 수익금은 5억3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상교 씨 폭행 사건과 관련한 각종 고소·고발 사건 수사도 곧 마무리할 방침이며, 이번 주 중으로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한 윤 총경 관련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2. 김동성 / 

지난해 11월 전 중학교 교사 임 모 씨는 어머니 청부살해를 의뢰했지만 남편의 신고로 범행이 탄로 났습니다. 임 씨는 내연관계였던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선수에게 5억여 원에 달하는 선물을 줬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14일 열린 2심 재판에서 임 씨는 당시 김동성을 향한 사랑에 빠져, 방해물을 없애려는 비정상적인 생각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임 씨측은 1심 재판에서도 "호기심으로 살인청부를 했다"며 돈 때문이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법원은 재산 상속을 받으려는 의도로 보고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2심에서도 징역 6년을 구형받은 임 씨에 대한 2심 선고는 6월 11일 열릴 예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