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24)의 노 보기(No Bogey)행진이 114번째 홀에서 멈췄습니다. 

26일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보기 없이 우승컵을 품에 안은 고진영은 이번 포틀랜드 대회 전까지 106개 홀 연속 보기 없는 경기를 이어왔습니다.

브리티시 여자오픈 3라운드 3번 홀부터 지난 캐나다 대회 72개 홀을 모두 '노 보기'로 끝낸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도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어갔지만 9번 홀(파4)에서 살짝 빗나간 버디샷에 이은 짧은 파 퍼트가 왼쪽으로 빠지며 노 보기'행진을 114개 홀에서 마감했습니다.

114개 홀 연속 '보기 프리'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00년 달성한 110개 홀 연속 '노 보기'를 뛰어넘은 기록입니다.

이날 고진영이 5개 홀 연속 '노 보기'로 최근 111개 홀 연속 보기 없는 경기를 치르자 미국 현지 TV 중계에서도 우즈의 2000년 기록과 비교하는 자료 화면을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오전 7시 30분 현재 고진영의 순위는 3언더파로 공동 20위이며, 교포 선수인 제인 박(미국)이 7언더파로 단독 선두, 강력한 신인상 후보인 이정은(23)이 6언더파로 1타 차 공동 2위, 신인인 전영인(19)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8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사립대학의 전(前) 축구부 감독이 학부모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감독은, 여자골프 세계랭킹 상위권인 박성현(26)씨의 부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이 전 축구감독 박모씨에게 사기를 당했다며 고소한 고소장에는 박씨가 축구부 학생들의 대학 진학 등의 명목으로 학부모들에게 수천만원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외에도 골프비‧술값 등을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고 계좌로 입금된 금액만 모두 7천만원에 달해 현금 거래 등 추가로 박씨가 받은 금액을 합하면 1억원을 넘을 수도 있다는 게 학부모들의 주장입니다.

검찰은 최근 고소인들을 불러 조사를 마쳤고 조만간 박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박씨는 지난 2005년 경북 지역의 한 사립대학의 축구팀 창단 이후 줄곧 감독을 맡아왔다가 도중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성현 선수는, 3월 HSBC 월드 챔피언십에 이어 7월 시즌 2승 고지에 오르며, 투어 통산 7승과 함께 세계 랭킹 1위에도 복귀했었지만 4일 AIG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8위로 마무리했습니다. 

박성현 선수의 3년 연속 메이저 우승과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동시에 기대했지만 마지막날 3퍼트 2개를 포함해 퍼트 수 33개로 고전하며 8위로 마무리했습니다. 8위 상금은 11만1,072달러입니다. 

'산드라 갈' 누구?

분류없음 | 2015.10.17 21:45
Posted by seesun









[카드뉴스]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오션코스에서 열리고 있는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총상금은 200만 달러로 약 22억9,900만원


갤러리 중 몇몇 아주머니들이 이야기한다. 

"우리가 봐도 너무 이쁘고 날씬해"

이야기하는 곳을 쳐다보니 한 선수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의 이름은 '산드라 갈'

183cm에 균형잡힌 몸매의 독일 출신 골퍼로 그의 인기는 이미 인터넷에서 확인된다.

공식 홈페이지 방문자 36만명, 40000팔로워의 트위터, 인스타그램 11000명,

페이스북 '좋아요' 45000명, 그의 유투브 중 스윙 동작은 40만 뷰가 넘는다.

2011년 LPGA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한 바 있는 산드라갈.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둘째날인 10월16일 2라운드 함계 -2타로 전체 33위를 기록 중이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