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이 LPGA 투어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70만 달러)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시즌 자신의 첫 대회 우승을 하며 15라운드 연속 60대 타수 작성, 30라운드 연속 언더파 등 두개 부문 최장 연속 ‘신기록’도 달성했습니다.

고진영은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하며,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정상에 오르며 LPGA 투어 통산 13승을 기록했습니다. 고진영은 최근 출전한 10개 대회에서 6번 정상에 올랐습니다.

고진영은 이날 기록한 15라운드 연속 60대 타수 신기록입니다. 기존 LPGA 투어 60대 타수 연속 라운드 기록은 지난해 고진영과 2017년 유소연(32),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갖고 있던 14라운드였습니다.

고진영은 “훌륭한 한국 선수들과 우승 경쟁을 펼쳐 힘든 하루를 보냈다”면서도 “전반보다 후반 9개 홀에 자신감이 있었고, 그래서 후반에 버디를 많이 할 수 있었다. 우승을 매우 하고 싶었다. 트로피를 가지고 갈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습니다.



3라운드 선두였던 전인지는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였지만 이민지(호주)와 공동 2위(15언더파 273타)로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프 여제 박인비 선수가 2021년 첫 출전한 LPGA 투어에서 우승하며 통산 21승을 달성했습니다. 

26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비아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 대회에서 박인비가 14언더파로 우승했습니다.

박인비는 첫날부터 단독 선두를 지키며 2위와 압도적인 5타차로 통산 21승째를 기록하며, 박세리의 한국 선수 통산 최다승에 4승 차로 다가섰습니다.

이전까지 준우승만 3번 한 대회에서 박인비는 생애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까지 이루어 내며, '올림픽 2연패' 도전에도 청신호를 켰습니다.

5년 전, 리우에서 손가락 부상을 안고도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는 이번 우승으로 도쿄 올림픽 출전에도 가까워졌습니다.

세계랭킹 15위 이내에 있는 한국 선수 상위 4명의 출전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박인비는 고진영, 김세영에 이은 3위를 달리며 도쿄올림픽 티켓을 예약했습니다.

박인비는 우승 후 인터뷰에서 "박세리는 내가 항상 존경해왔고 그의 발자취를 따른다는 건 정말 큰 영광이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녀 골프 빅매치가 10월 10일부터 동시에 열립니다.

첫번째로 KLPGA 2019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이 10일부터 나흘간 열립니다. 이 경기에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과 2위 박성현(25)과, 지난주 하나금융 챔피언십 역전우승의 장하나(27), 최혜진(20) 등 국내파들이 함께합니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 2위가 KLPGA 투어에 함께 출전한 건 이번 처음입니다.

올초 세계 1위는 박성현이었지만 4월 LPGA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으로 고진영이 1위에 올랐습니다. 박성현은 7월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지만 고진영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을 차지해 고진영과 박성현은 1, 2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시즌 내내 1위 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두 선수의 자존심 대결을 안방에서 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같은 기간 열리는 2019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는 아시아 최초 PGA 투어 신인상의 임성재(21),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수민(26)과 3위를 기록한 최경주(49)가 경기를 펼칩니다.

지난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대회에서 단독 3위에 오른 최경주는 "비거리는 짧아졌지만, 만족할 만한 경기력을 갖췄다. 지난주 대회를 통해 내가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고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1)N
책장정리 (33)N
주식 이야기 (8)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98)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