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고진영이 29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며 통산 1위 유지 기간은 143주로, 최장 세계랭킹 158주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기록에 15주 다가갔습니다.

16일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고진영은 9.02점으로 1위, 2위는 8.45점의 이민지로 포인트 차이는 0.57점 밖에 나지 않습니다. 1위부터 15위까지 순위 변화는 없었습니다. 



2주 전에는 1위 고진영 9.55점, 2위 이민지 8.32점으로 차이는 1.23점이었습니다. 4월 중순만 해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9.41점, 세계 5위이민지는 5.34점에 그쳐, 둘의 점수 차이는 무려 4.07점에 이르렀습니다.

이민지는 지난 3개월동안 디오 임플란트 LA오픈 공동3위, 5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우승, 6월 US여자오픈 우승, 6월 말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준우승, 8월 AIG 위민스 오픈 공동4위 등 주로 메이저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랭킹 포인트를 차곡차곡 쌓았습니다. 

2022년8월16일 여자골프 세계랭킹



유럽 시리즈를 마친 LPGA 투어는, 8월 25일부터 시작되는 CP 위민스 오픈을 통해 후반기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집니다. 상승세가 뚜렷한 이민지와 고진영의 세계 1위 경쟁이 후반기 최대 관전 포인트로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신인상과 대상, 2019년에는 다승과 상금, 최저타수, 대상, 2020년까지 3년 연속 대상으로 "KLPGA투어에선 적수가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최혜진은 국내에서 아마추어 2승 포함 통산 10승을 올리고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했습니다.

최혜진은 29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트러스트골프 스코티시여자오픈 첫날 8언더파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이글 1개와 버디 7개(보기 1개)를 기록했는데, 마지막 5개 홀에서 5타를 줄이는 뒷심을 과시했습니다.


1타 차 선두로 나서며 첫 우승에 다가간 최혜진은, US여자오픈과 롯데챔피언십 3위 등 8차례 ‘톱 10’에 진입했습니다. 1라운드를 마치고, "남은 라운드는 바람이 많이 불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남은 라운드에서 낮게 치는 공략이나 미스를 했을 때 세이브하는 능력을 연습해서 준비해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7언더파로 공동 2위, 안나린(26) 6언더파 공동 5위, 김효주(27) 이민지(호주) 5언더파 공동 7위, 김세영(29) 3언더파 공동 18위, ‘넘버 1’ 고진영(27)과 ‘KPMG위민스 챔프’ 전인지(28)가 2언더파 공동 32위에 자리했다. ‘골프여제’ 박인비(34)는 1오버파 공동 82위에 그쳤습니다.

안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진영, 전인지, 박민지(왼쪽부터)

세계1위 고진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리디아고(뉴질랜드)와 함께 공동5위를 기록했으며, 박성현(29), 전인지(28), 지은희(36), 유소연(32), 박민지(24)는 공동 10위를 기록했습니다.

박성현과 유소연은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기록했고, 전인지와 지은희는 보기 없이 버디 4개, 박민지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기록했습니다.



4언더파 67타로 동률을 이룬 5명은 공동 10위로, 8언더파 63타를 때린 후루에 아야카(일본)와는 4타 차이입니다.

총상금 $4,500,000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은 7월21일부터 7월 25일까지 펼쳐지며, 다음스포츠와 JTBC GOLF에서 중계합니다.


지난 2021년 우승자는 이민지(호주), 준우승은 이정은6이었고, 2019년에는 고진영이 챔피언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9)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31)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