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했지만 반응은...

뉴스브리핑 | 2019.09.16 20:03
Posted by seesun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열고 농성을 벌였습니다. 최근 흔들리고 있는 ‘대선주자 황교안’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이중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제1야당 대표로서의 최초의 삭발이었지만 정치권은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보여준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대해 '정쟁을 위한,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며 제1야당 대표가 해야 할 것은 삭발이 아니라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인 삭발을 기득권인 한국당이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조국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로 만든 정치적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에 불과하다'며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다시 한번 확인해 씁쓸하다고 평했습니다.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의 김기옥 대변인은 '보수의 몰락이 황 대표로 정점을 찍고 있다며 삭발의 타이밍도 맞추지 못하고 국민적 감동도 공감도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 함께 조 장관 퇴진운동을 하고 있는 탓에, 황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6명에 대해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법무부 장관에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위 6명은 9일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습니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권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커다란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조 후보자 임명은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발로로 풀이되며, 대통령과 국회가 고유의 권한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을 판단하는 와중에도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9일 오후 2시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며, 임명장 수여식에는 배우자들은 참석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아침 10시부터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들께 큰 실망감을 드렸습니다.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 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대답을 들어야 하는 청문회에서, 야당은 후보의 말을 할 기회를 가로막으며, 질문자만 바뀌며 계속 같은 자료로 다그치는 자세를 유지했고, 여당은 그와 같은 질문에 정확한 팩트로 답변하는 모습이 자주 연출되었습니다.  

야당은 조 후보자를 '범죄자'로 규정했고, 여당은 '검찰 수사 비판'에 주력했습니다. 여당은 '의혹이 대부분 해소됐다',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다', 야당은 '낙마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는 조국 청문회는 청문보고서 송부 재요청 기한이 끝나는 오늘 밤 자정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