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숨진 가수 겸 배우 설리에 관련된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경기도 소방당국이 17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쯤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전해졌습니다.

당시 유출된 문건은 두 가지로 하나는 사망 일시, 장소 등 개요가 담긴 구급대 활동 동향보고서이고, 다른 하나는 초동 수사 상황과 언론 보도가 예상된다는 내용의 경찰 내부 보고 문건으로 모두 외부 유출이 금지된 문건들입니다.

소방당국은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를 조사 후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지만, 누리꾼들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프라이버시 침해에 따른 고충을 털어놓았던 설리의 마지막까지도 침해당했다는 사실때문에 소방당국과 경찰을 향한 비판 여론이 쉽게 식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3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9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