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대교에서 서해안고속도로 금천IC를 연결하는 '서부간선지하도로'와 월드컵대교가 개통되었습니다. 개통된 9월 1일 퇴근 시간인 6시 무렵 서부간선지하도로에 가봤습니다. 우측 4차선이 서해안고속도로로 향하는 방향입니다. 

서부간선지하도로는 지하 80m에 왕복 4차로 10.33㎞로 출퇴근 시간대 통행시간을 종전 30분대에서 10분대로 단축시켜 줄 것이라고 합니다. 실제 퇴근 시간 무렵인 오후 6:30경의 모습으로, 차량은 많지만 성산대교방향으로 가는 길('현금'이라고 씌여진 방향)은 평상시보다 여유있어 보입니다. 아무리 길이 안 막혀도 빨리 달리면 안 됩니다. 서부간선지하도로인 성산대교남단부터 금천교 부근까지 자동차전용도로가 해제되어, 최고제한속도는 60km/h로 하향 조정됩니다.

성산대교 방향의 지하차도의 통과높이는 3m입니다. 지하차도에 오기 전 곳곳에 통과높이를 알리는 표지판들이 보입니다. 통행이 가능한 차량은 모든 승용자동차, 승차정원이 15인 이하인 승합자동차, 1톤 이하 화물자동차(총 중량 3.5톤 이하) 등이며, 버스 트럭 등 3m를 초과하는 대형차량과 이륜자동차, 유류 및 폭발물 운반차량은 통행이 제한됩니다. 


 

성산대교 방향 금천교 부분에 '소형차 전용도로' '대형차량 진입불가' '통과높이 3.0m'라는 표지들이 자잘하게 붙어 있습니다. 승용차가 보기에는 조금 높은 부분이고, 버스 등 대형차에서 보면 운전자 눈에 잘 보일 듯한 높이지만 좀 더 정비가 필요하겠습니다. 


성산대교 방향 서부간선지하도로의 지상부분입니다. 지하는 개통되었지만 아직 지상은 정리가 되지 않아 지저분한 모습입니다. 성산대교로 향하는 좌측 차선은 현재 두갈래로 나뉘어져 있어 한가해 보이는 반면, 서해안 고속도로로 향하는 우측 2차선은 여전히 차량이 많아 보입니다. 정리되지 않아 어수선한 지상 모습때문인지 도로가 조금은 복잡해보입니다.


현재 지저분한 지상이 보이지 않는 지하와 지상이 함께 있는 공간입니다.  '서부간선지하도로'와 옆의 지상도로는 비도 내린 후라 더욱 더 깔끔해보입니다. 지저분해 보이는 지상부분은 일반도로로 바뀌어 보도와 자전거도로, 횡단보도 등이 설치되고, 녹지를 조성해 친환경 공간으로 바뀝니다. 서부간선지하도로는 개통 후 2주간은 무료로 시범 운영하고 이달 15일부터 통행료 2,500원을 징수합니다.

금천교 위에서 바라본 서부간선지하도로의 모습.


국내 지하도로 내 최초로 '다차로 하이패스'시스템이 도입되어 정차없이 자동으로 통행료가 부과됩니다. 하이패스 미장착 차량은 직접 결제도 가능하며, 단말기 없이 차량번호 인식 요금부과 방식을 원하시면 '서부간선지하도로' 홈페이지 http://suway.co.kr 에서 별도 비용없이 '영상약정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월드컵대교, 성산대교를 잇는 서부간선지하도로는 독산역과 연결된 금천교까지 연결되어 있습니다. 서부간선지하도로에는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방재등급 1등급 이상의 피난시설과 방재시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250m마다 대인용 대피소 24개, 750m마다 차량용 대피소 16개가 설치되어 있으며, 화재 발생시 5m 간격으로 물분부 노즐에서 물이 나오며, 영등포·구로 소방서·경찰서 및 관제실에서 동시 출동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상만으로 이루어지던 우주여행이 드디어 시작되었다.

#첫번째 우주여행 : 2021년 7월11일 영국의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우주비행을 마치고 성공적으로 귀환했습니다.  

약 90분 정도가 소요되는 버진갤럭틱의 우주여행 티켓은 약 20만 달러(약 2억 3000만원)에 달하지만 벌써 700명의 고객이 예약을 했습니다. 일론 머스크도 버진갤럭틱의 우주여행 상품을 구매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두번째 우주여행 :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가 7월 20일 민간인 사상 두 번째 우주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제프의 여행에는 82세의 우주비행사 월리 펑크(1960년대 초 NASA의 우주비행사 시험을 1등으로 통과했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가지 못했다)와 네덜란드 사모펀드 갑부의 18세 아들 올리버 데이먼이 함께 했습니다. 


#민간 우주여행사업을 주도하는 세 회사는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갤럭틱,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제프 베조스의 블루오리진이다.

아마존의 제프는 독점에 가까운 시스템 추구로 이익을 올린 반면 머스크는 기술력으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가는 시스템을 추구한다. 리처드와 제프는 우주여행을 하지만 일론 머스크는 우주여행을 넘어 화성에 기지를 만드는 우주 식민지화를 꿈꾸고 있다. 일론 머스크의 우주여행이 좀 더 기대되는 이유다.

#우주여행 가격 : 2,970만 달러(341억원 : 블루 오리진 로켓의 우주행 티켓가격). 제프 베조스와 함께 우주선을 탑승하며 추가 비용은 별도다. 

 

#싼 우주여행 : 12만 5천 달러(1억4천만원 : 스페이스 퍼스펙티브). 스페이스퍼스펙티브는 스페이스벌룬라는 축구장 크기만한 대형 벌룬을 타고 올라간다. 2024년 첫 실시되는 총 6시간의 비행을 위해 신체훈련도 필요없고 체중 제한도 없으며, 기내에는 주류판매대와 화장실도 있으며, Wi-Fi서비스도 제공된다고 한다. 

1억 4천만원에 지구의 저런 모습을 볼 수 있다면 꽤 매력적인 가격으로 보인다. 물론 그 금액이 지금 나에게 있지는 않지만, 다음 세대들은 이런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기를 바란다. 날씨가 계속 더워져서 걱정이다. 코로나19 또한 마찬가지이고, 지구 온난화문제 해결에 노력을 더 해야하는 이유가 되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을 나는 자동차

뉴스브리핑 | 2021. 7. 7. 11:11
Posted by seesun


 

 

하늘을 나는 자동차.

클라인 비전의 설립자인 스테판 클라인은 20년 동안 자신의 꿈인 에어카를 현실로 바꾸는 데 바쳤고, 마침내 5세대 에어카로 슬로바키아의 니트라 공항에서 브라티슬라바 공항까지 35분 간의 비행에 성공했다.

버튼 클릭만으로 3분 이내에 도로에서 항공기로 변신하는 에어카는 2인승 모델의 경우 1,100kg이며, 추가로 200kg까지 더 실을 수 있다. 시속 200km로 날 수 있으며, 예상 이동거리는 1,000km로 서울-부산을 왕복할 수 있다.

 

슬로바키아의 니트라 공항에서 브라티슬라바 공항까지 35분의 비행을 마친 후 주변 사람들의 환호와 핸드폰카메라세례를 받고 있다.

1989년부터 시제품을 선보인 스테판 클라인은, 2017년 친구이자 기업가인 Anton Zajac과 클라인비전을 공동설립해 AirCar 개발을 이어갔고, 5세대 에어카로 2019년 10월 성공적 테스트비행을 마쳤으며, 제품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10)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