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가 혈세 500억원을 들여 매입한 춘천시 토지를 레고랜드코리아리조트(LLKR·레고랜드)에 무상으로 전대하는 계약을 추진해 논란입니다.

이번 전대 계약이 완료된 이후 레고랜드가 무상으로 사용하게 될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부지는 지난해 5월 강원도가 약 500억원에 매입한 땅으로, 강원도민의 혈세로 매입한 땅을 외국계 기업인 레고랜드에 최소 임대료도 없이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강원도는 “해당 부지는 애초 사업 착공 전까지 임시주차장 외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며 전대 계약 추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며, 현재 해당 부지는 강원도 산하기관인 강원도개발공사가 강원도로부터 무상으로 위탁받아 운영 중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9/16)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는 들어있는 878억 원의 영빈관 신축계획에 자세한 내용은 없었습니다. 장소가 어디인지는 알고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아야 국민과 야당도 동의를 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국격에 맞는 영빈관은 어떤 위치에 있어야 되고 어떤 형태를 갖춰야 하는지 구체적인 내용도 없습니다. 적어도 용산 어디라고만 나와있고, 세부 사항은 전혀 없는데 2년 간 878억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국격에 맞는 행사공간을 마련하고자 했다고 하는데, 지금 대통령이 집무하고 대통령 비서들이 근무하고 있는 대통령실은 과거 구 국방부 청사입니다. 이건 국격에 맞는 것일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즈가 본격적으로 LIV에 대항하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PGA 투어에 선수들의 입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미국프로골프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을 한자리에 모아, LIV 골프투어에 대한 방안과 PGA 투어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논의했습니다.

우즈는 미국 델라웨어주의 한 호텔에서 3시간 30분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 조던 스피스, 젠더 쇼플리 등 PGA 투어를 대표하는 스타급 선수 20여명과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번 회동은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에 대한 대책을 논의해보자는 우즈의 제안으로 마련됐습니다. 회의의 구체적인 내용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선수들 대부분이 논의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로리 매킬로이는 “모든 선수들이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의견이 같다는 건 확인했다”며 “LIV와 PGA의 차이는 타이거 우즈의 존재 여부"라고 했습니다.

세계랭킹 6위 쇼플리는 “만약 누가 어제 내용을 발설한다면 꽤 불행할 것이며 회의에 다시는 초대 받지 못할 수 있다”며 “정말 좋은 만남이었고 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선수들은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ESPN 등은 이 자리에 세계랭킹 20위의 톱랭커들이 참석할 것이라는 예상이었으나 19위 김주형과 20위 임성재는 불참했는데, 이에 대해 임성재는 “아마 선수회에 가입된 선수를 중심으로 모임을 가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우즈는 지난달 디오픈 공식 기자회견에서 “LIV 시리즈로 옮긴 선수들은 지금의 그들을 있게 해준 곳에 등을 돌린 것으로 생각한다”며 LIV 골프로 이적한 선수들을 공개 비판한 바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5)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뉴스브리핑 (837)
[집에서 먹는 음식] (7)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