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입원기간이 30일 이상 장기화 되고 있습니다. 

대구시 김종연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병의 지속 기간을 분석한 결과 50% 이상이 30일 이상 입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상당히 오랜 기간 병을 앓게 된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 중 최장기 입원 환자는 대구와 신천지 첫 확진자인 31번째(61,여)환자로 확인됐습니다.

대구 첫 확진자이자 신천지 관련 첫 확진자인 국내 31번째 확진자는 2월18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대구의료원에 입원, 52일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번 환자가 가장 오래 입원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은 환자 한명이 퇴원하기까지 입원 기간을 21일 정도로 보고 있지만 31번째 환자는 한달을 훌쩍 넘긴 상태입니다.

방역 당국은 경증 환자라면 2주 이내 증상이 사라지지만 중증 경과를 밟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았을 경우 장기 입원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 1만384명 가운데 입원한 기간이 50일 이상인 환자는 총 4명으로, 31번째 환자를 제외한 다른 3명도 50일째 입원 중입니다.

권 부본부장은 "장기입원의 경우 입원 당시부터 중증의 경과를 밟았던 사례가 많이 있다"며 "경증이라면 2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지만 중증 이상의 경우 3주, 4주 또는 31번 환자분처럼 좀더 길게 진행되는 경우 등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구시는 31번째 환자가 아직 가래나 기침 등 증상을 보여 치료를 계속 받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대구시 김신우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은 "31번 환자는 아직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증상이 호전되면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와야만 퇴원할 수 있는데 아직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계열인 지난 2015년 메르스 당시 국내 첫 확진환자는 4개월 반 가까이(135일) 입원했으며 마지막 확진자는 5개월 반가량(172일) 입원한 바 있습니다.

상태가 호전된다면 장기입원해도 완치가능하다는 희망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코로나19의 심각성에 대해 다시 고맨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은 2019년 12월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으로, 발생지역의 이름을 따와 초기 '우한 폐렴'이라고 통용되었으나, 세계보건기구(WHO)의 특정 지명이나 동물 이름을 피하도록 한 원칙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명명되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주로 박쥐에서 발견되는 병원체이지만 다른 동물을 숙주로 변이형이 발생하는데, 이 변이형은 인간에게 감염된 후 인간과 인간 사이의 전염을 거쳐 대규모로 확산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 바이러스는 폐를 침범하며, 고열과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폐렴과 유사한 증상을 보인 끝에 심한 경우 폐포가 손상되어 호흡 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잠복기는 3~7일이지만 최장 14일까지 이어지기도 하며, 잠복기 중에도 전염될 가능성이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강력한 전염력과 높은 치사율을 가진 변종 RNA 바이러스의 하나로, 번식이 빠르고 변이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인체에 감염을 시키는 표면 항원을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에는 체내 면역 활성도를 향상시키거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세균성 폐렴 등 합병증을 방지하는 항생제 투약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치료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직접적인 치료 방법이 없으므로 예방이 필수입니다. 외출 전후 손을 자주 씻고, 외출 시 위생 마스크를 착용, 사람이 밀집한 지역을 피하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는 호흡기 질환의 사람에게서 속히 멀어져야 하며 귀가 후에는 외출시 복장을 벗어 세탁하여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고 중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현재 59명이 감염되어 아직 사망자는 없으며, 7명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폐렴이 집단 발병했던 우한을 방문 후 한국에 입국해 폐렴 증상을 보인 환자는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의 경우 사스나 메르스는 아닌 것으로 결론 냈으며, 접촉자 29명도 특이사항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처음 폐렴이 집단 발병했던 우한의 화난 수산물 시장은 폐쇄된 상태이며, 감염 환자와 접촉한 163명에 대해 추적 조사중인 중국 장국은 폐렴관련 유언비어를 유포한 혐의로 8명을 처벌하는 등 초기부터 강력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은 2002년 광둥성에서 발생한 사스를 숨기다 사태를 확산시킨 전력이 있어 많은 중국인들은 불안에 떨고 있지만 관련보도도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태양의 바깥쪽 층인 코로나와 형태가 비슷해 붙여진 이름으로, 1937년 닭에서 최초로 발견었으며 소, 개, 돼지, 사람 등을 감염시킬 수 있지만, 감기같은 호흡기 질환이나 소화기 질환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로 위험성이 높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은 매우 위험합니다. 2003년 발생한 사스(SARS)로 인해 전세계 약 800명 정도가 사망했고, 메르스는 2015년 우리나라에서만 186명을 감염시키고 38명이 사망했습니다.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한 질병에 대해 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4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0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