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입원기간이 30일 이상 장기화 되고 있습니다. 

대구시 김종연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병의 지속 기간을 분석한 결과 50% 이상이 30일 이상 입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상당히 오랜 기간 병을 앓게 된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 중 최장기 입원 환자는 대구와 신천지 첫 확진자인 31번째(61,여)환자로 확인됐습니다.

대구 첫 확진자이자 신천지 관련 첫 확진자인 국내 31번째 확진자는 2월18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대구의료원에 입원, 52일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번 환자가 가장 오래 입원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은 환자 한명이 퇴원하기까지 입원 기간을 21일 정도로 보고 있지만 31번째 환자는 한달을 훌쩍 넘긴 상태입니다.

방역 당국은 경증 환자라면 2주 이내 증상이 사라지지만 중증 경과를 밟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았을 경우 장기 입원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 1만384명 가운데 입원한 기간이 50일 이상인 환자는 총 4명으로, 31번째 환자를 제외한 다른 3명도 50일째 입원 중입니다.

권 부본부장은 "장기입원의 경우 입원 당시부터 중증의 경과를 밟았던 사례가 많이 있다"며 "경증이라면 2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지만 중증 이상의 경우 3주, 4주 또는 31번 환자분처럼 좀더 길게 진행되는 경우 등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구시는 31번째 환자가 아직 가래나 기침 등 증상을 보여 치료를 계속 받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대구시 김신우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은 "31번 환자는 아직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증상이 호전되면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와야만 퇴원할 수 있는데 아직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계열인 지난 2015년 메르스 당시 국내 첫 확진환자는 4개월 반 가까이(135일) 입원했으며 마지막 확진자는 5개월 반가량(172일) 입원한 바 있습니다.

상태가 호전된다면 장기입원해도 완치가능하다는 희망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코로나19의 심각성에 대해 다시 고맨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