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에게 국무총리 후보를 다른 곳에서 찾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보길 바란다. 대선 당시 윤석열, 이재명의 비호감도를 합치면 최악이겠지만 선호도를 합친다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고 본다.

당선인의 부족한 점을 메울 수 있는 이재명 국무총리를 생각해 본다.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와 실무를 겸비한 이재명을 총리로 기용한다면, 0.7% 차이로 패배한 후보에 배려를 했다는 통큰 대통령이라는 인식도 가져올 수 있고, 무엇보다 윤 당선인의 행정 경험에 대해 보충할 수 있으며, 이재명 전 경기지사 또한 새로운 발돋움을 하기 좋은 방법이 아닌가 싶다. 당연히 당선인이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동안 많은 이득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국민의힘이나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에서는 반가운 제안이 아닐 수 있겠으나, 만약 성사된다면 의원수가 많은 민주당과의 협의과정에서도 총리로서 역할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고, 민주당에서도 국민의힘에게 하듯 거세게 반발하지 않을 것이다.
이 제안을 윤 당선인이 이재명 전 경기지사에게 요청했을 때 그가 받아들이냐는 다음 문제다. 만약 이재명 총리 제안이 수락된다면 둘이 함께 국정 운영에 걸림돌없이 잘 헤쳐나가면 될 것이며, 만약 제안이 거부가 된다면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제안을 거부했다며 쟁점을 만들어 내기 좋은 쾌가 되는 것 아닌가.

정권교체시기에 옷값이니, 브로치니 하는 좀스럽고, 유치한 방법으로 이전 정권에 대해 대립각을 세우기보다는 앞으로 나아갈 방법을 찾는 것이 옳지 않을까 싶다. 유치한 이슈로 시선을 돌리기 보다는 새로운 발전적인 쟁점으로 도약해나가길 바란다.

만우절 제안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이재명 국무총리는 꽤 좋은 한 수 아닌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 이전 문제 논의를 위해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기재부와 행안부 장관, 합참의장 등 관계부처의 보고를 받은 뒤, 문 대통령의 입장이 "수용 불가"로 최종 정리되면서 청와대 입장도 단일대오로 강경하게 돌아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NSC 회의 결과는 문 대통령의 뜻이고, 청와대의 뜻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출신 한 여당 의원은 "문 대통령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며 "청와대 이전은 함부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며 화를 많이 냈다는 전언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이 취임 전에 청와대를 이전하려면 현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결국은 현 정부에서 그 책임을 떠안으라는 것과 같은 말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국방부와 합참,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의 연쇄 이동이 안보 공백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게 '수용 불가'의 핵심 이유입니다.

북한이 올해 들어서만 열 번째 미사일을 발사하고 한미연합훈련이 예정된 상황에서 한반도 안보 위기가 가장 고조되고 있는 시기라는 점도 덧붙였습니다.



청와대는 임기가 끝나는 마지막 날 밤 12시까지 국가 안보와 군 통수는 현 정부와 현 대통령이 내려놓을 수 없는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기능과 시설 등의 국방부로 이전시, 현 청와대의 협조가 필수적인데 사실상 퇴임 전에 그런 협조는 불가능하다는 게 오늘 나온 문 대통령의 방침입니다.

예비비 등 예산 문제는 애초에 논의 테이블에 오르기도 힘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에선 문 대통령과 당선인의 회동이 어떤 식으로든 이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추가 협의 가능성은 열려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석열 당선인이 20일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을 공식화하면서 밝힌 비용 496억원은 대통령 집무실 '이사 비용' 계산서이며, 군 조직 등의 연쇄 이동에 따른 부대 비용은 산정되지 않았습니다. 비판을 잠재우기 위해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지 않는다고 강조한 것으로, 실제 예산 규모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윤 당선인측이 발표한 496억 원은 '국방부 합참본부 이전(118억3,500만), 청사 리모델링 및 집무실 이사(252억3,100만), 경호처 이전(99억9,700만), 대통령 공관 및 경호시설 설치(25억)를 감안한 비용입니다. 비용 추산은 기획재정부에서 뽑아서 받은 것으로 1조원, 5000억원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육군 장성 출신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공원화를 위해 최소 10개 이상 부대가 이사해야 한다"며 "건축비로만 1조 원이 들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네트워크망, 방호시설 등의 추가 구축과, 이사비용까지 5,000억원으로 추산된다고 보고했습니다. 여기엔 미군의 연합지휘통제시스템 이전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미군이 동의한다고 해도 이전 비용은 가늠할 수 없습니다. 아울러 대통령 집무실 주변의 공원화 계획 비용은 언급되지도 않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1)N
책장정리 (33)N
주식 이야기 (8)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98)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