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쿠데타'가 일어난지 40주년인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사 쿠데타로 정권을 잡고, 광주민주화운동을 짓밟은 사람들의 모임이었습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인 정호용, 최세창 등과 전두환이 강남 고급 식당에서 오찬을 즐겼다며 1인당 20만원 상당의 고급 코스 요리에 와인잔을 부딪히며 40년 전 오늘을 축하하는 모습을 직접 지켜봤다고 말했습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과 이순자를 포함해 남성 5명, 여성 5명이 있었다. 부부동반 모임으로 추정된다"며 "종업원들에게 물어봐서 확인한 바로는 이전에도 와서 식사를 즐겼다는 전언을 들을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임한솔 부대표는, 군사 반란죄로 사형을 선고 받은 전두환 본인과 함께 공모했던 최세창, 정호용 등이 12·12 당일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에 충격적이고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임 부대표는 식사를 마치고 전두환에게 다가가 정의당 부대표임을 밝히며 '12·12 당일인 만큼 오늘은 자숙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느냐'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동석자가 제 입을 틀어막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전두환은 추징금 1020억원, 세금 31억원, 지방세 10억원까지 납부하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황제 골프를 즐기고 고급 식당에서 코스 요리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일반인이라면 죄를 짓고도 세금을 안 내고도 평화롭고 자유롭게 살 수 있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6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2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