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ing Woodblocks of the Tripitaka koreana and Miscellaneous Buddhist Scriptures 고려대장경판 및 제경판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2007년 6월

#등재 이유 :
- 목판 형태로 현재까지 전해지는 유일한 불경고려대장경은, 아시아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완전한 불교 경전으로 당대 최고의 인쇄간행 기술을 보여주는 자료다. 

#소장 기관 :

- 해인사, 경상남도, 대한민국 

목판은 세로 24.2cm, 가로 69.7cm, 두께가 3.6cm, 무게 약 3.5kg이다. 


#설명 :
- 불경을 총 8만 1,258판의 목판에 새겼으며, 목판수가 8만여 판에 달해 '팔만대장경'으로 불리는 고려대장경은 13세기 고려 왕조가 제작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완전한 경전으로, 근대 서구 학계에는 Tripitaka Koreana로 불린다.

- 부처님의 말씀을 기록한 책 '대장경(Tripitaka)'은 불교 경전 모음으로 경장과 율장, 논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장은 제자들과 일반 대중을 상대로 부처가 설파한 내용, 율장은 부처의 가르침을 따르며 지켜야 할 계율, 논장은 경장과 율장을 연구해서 이해하기 쉽게 해설해 놓은 것이다.


- 고려대장경은 한문으로 번역된 대표적인 표준 대장경으로, 종교적인 가르침뿐만이 아니라, 경전을 만들고 연구하고 이해했던 내용까지 들어가 있어 당시 세계관과 인간관을 추론할 수 있는 훌륭한 연구 자료가 된다.

- 인도에서 유래한 불교는, 중앙아시아를 거쳐 중국과 동아시아로 전파되면서 각 지역의 문화 및 사상적 특징을 띠기 시작했으며, 고려대장경은 한역대장경 중 가장 정확한 판본으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동아시아 불교 연구에 표준이 되는 매우 중요한 자료로서 여러 시대에 걸쳐 널리 배포되고 사용되었다.


- 대장경의 제1판은 1011년(현종 2년) 제작이 시작되어 1087년에 완성되었지만 1234년 몽골의 침입으로 파괴되어, 1236년에 재2판 대장경의 제작을 다시 시작했고, 1251년에 1,511종, 6802종, 8만 1,258판의 재조대장경이 완성되었다. 제작에는 무려 1,800명의 필경사가 참여했다. 제작된지 770년이 지난 현재도 대장경의 판본을 완전하게 인쇄할 수 있다.

- 고려대장경은 고려 왕조의 후원을 받은 사업이었고, 총 5,987개의 [제경판]은 해인사(海印寺)에서 직접 후원하여  고려대장경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었다. 1098~1958년에 제작한 [제경판]에는 불교 경전과 불계(佛戒)뿐만 아니라 불교 연구, 불교 역사, 고승 문집, 다양한 불교 삽화와 도해가 들어가 있다. 


- 고려대장경 목각 경판과 5,987판의 [제경판]은 당대 최고의 인쇄 및 간행기술의 사례로 문화적 가치가 매우 높다. 각각의 판목은 체계적이고 세심한 준비 과정을 거쳤고, 각 판목에는 글씨가 통일된 서체로 하나하나 아름답게 새겨져 있다.

- 해인사는 새로운 사본을 인쇄 배포해, 전통적 지식 전승의 주요 중심지가 되었으며, 불교 교육과 함께 지식의 보존과 학문적 연구를 이루어내고 있다. 오늘날까지도 고려대장경은 필요할 때마다 새로운 목판을 제작해 전 세계에 배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디지털 고려대장경과 고려대장경 지식베이스의 형태로 재생산 확산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 해인사는 교법의 교육과 전승을 책임지는 법보(法寶) 사찰로 지정되어 불교의 학문 연구 중심지로서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법보 사찰은 한국의 삼보사찰, 즉 불보(佛寶), 법보(法寶, 부처의 가르침), 승보(僧寶, 승려와 여승의 공동체) 사찰 중 하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unminjeongum Manuscript 훈민정음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1997년 10월

#등재 이유 :

- 훈민정음의 창제로 한국인은 고유의 말을 글로 바로 적을 수 있게 되었고, 이로 인해 한국의 문화가 새롭게 발전하기 시작했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 (간송미술관)

훈민정음 해례본(사진=간송미술관)

# 설명 :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훈민정음은 1446년 편찬된 훈민정음 예의편과 해례편을 담은 '문헌 훈민정음'을 말한다.
자음과 모음이 모여서 하나의 음절을 이루며 말소리를 그대로 기호로 나타내는 소리글자인 훈민정음의 원리를 해석한 해례본은 예의편과 해례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예의편은 '나랏말쌈이 듕귁에 달아 문자와로 서로 사맛디...' 로 시작되는 세종대왕이 직접 작성한 반포문으로 백성을 위해 만들어진 훈민정음의 배경을, 해례편은 한글 창제 원리를 설명하며,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훈민정음 언해본-1459년 세조의 명으로 훈민정음을 우리말로 번역한 책

# 한글날 & 세종대왕상 :
한글날은 훈민정음 해례본의 발간일을 계산하여 10월 9일로 지정되어 1946년부터 매년 국가 기념행사를 개회하고 있다. 유네스코가 문맹 퇴치에 기여한 이에게 주는 상의 이름이 '세종대왕상(king Sejong Prize)'이다. 

훈민정음은 해례가 달린 유일하게 현존하는 훈민정음 판본으로, 1446년 음력 9월에 간행된 총 33장의 양면 목판 인쇄본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으로 불리는 훈민정음은,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Annals of the Chosun Cynasty 조선왕조 실록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1997년

등재 이유 :
- 세계에서 가장 상세하고 종합적인 역사 기록물 중 하나로, 한국의 한 왕조에 대해 말해준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 (서울대학교 규장각)
- 부산, 대한민국 (국가기록원 부산기록원)

설명 :
- 470년이 넘는 조선 왕조의 역사를 기록한 실록 28종으로, 조선왕조를 건국한 태조부터 25대 왕인 철종까지 역대 제왕을 중심으로 정치, 경제, 산업, 법률, 교통, 예술, 공예, 종교 등 조선 왕조의 역사와 문화 전반을 포괄하는 매일의 기록을 담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태조(1392~1398)부터 25대 왕인 철종(1849~1863)까지 왕이 등극할 때마다 새로 편찬되었다. 
▷ 폐위된 임금의 실록 : 연산군일기(10대왕), 광해군일기(15대왕)
 수정된 실록 : 선조(14대왕), 현종(18대왕), 경종(20대왕)
 포함되지 않은 실록 : 고종(26대왕), 순종(27대왕) 
- 고종과 순종의 실록은 일본인에 의해 제작되어 전통적인 실록의 편찬 방식과 큰 차이가 있고, 실록만의 순수한 가치가 상실되어 포함되지 않았다.


관리방법 : 선왕의 실록 편찬 작업이 끝나면, 4개의 사본을 제작해 서울의 춘추관과 각지의 깊은 산중 사고에 보관해 불의의 사고에 대비했다. 현재 정족산 사고본 1,181책과 태백산 사고본 848책, 오대산 사고본 27책, 상편 21책 등 총 2077책이 남아 기록유산으로 지정되었다.

기록방법 : 전왕의 실록은 후왕의 명령이 있을 때 최종적으로 편찬되었고, 필요한 자료는 사초(사관이 매일 기록한 원고), 시정기(정무 행정의 실상을 기록한 1차적 기록물), 승정원일기(왕실 서기관의 일기), 의정부등록(최고의결기관의 기록), 비변사등록(문무합의기구의 기록), 일성록(하루의 반성문)이며, 가장 중요한 자료는 사초와 시정기이다.

- 사초를 담당하는 8명의 사관들이 교대로 24시간 모든 회의에 참석해 내용을 소상하게 기록하며, 인물 비평을 덧붙이기도 했다.
- 시정기는 춘추관에서 맡았으며, 사관 외에는 왕조차도 열람이 허락되지 않았다. 

# 열람 예외 : 새로 편찬된 실록을 봉안할 때, 포쇄(봉안된 실록을 정기적으로 꺼내 바람을 쐬는 행사로 3년에 1차례 3~4월이나 8~9월에 실시)를 행할 때이며, 실록을 옮기거나, 조정에 큰 사건이 있어 참고할 때만 가능했다. 실록을 꺼내 본 후에는 누가 언제, 어떤 경로로 실록을 보았는지 기록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10)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