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에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입학하고 13세에 링컨센터에서 협연을 시작했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4)이 또 다시 착취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씨(59)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매니저 김씨는 유진박 명의로 1억8백만원의 사채를 빌리고, 출연료 5억6백만원을 횡령했으며,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유진 박은 미국 명문 줄리아드음대를 나온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김대중 대통령 취임식, 마이클잭슨 내한공연 등 내로라하는 무대마다 공연을 선보이며 입지를 굳혔습니다. 하지만 이후 조울증 등으로 심신이 쇠약해지면서 업계 관계자들이 유진박을 폭행·감금하는 등 착취를 일삼았다는 소문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2009년 유진박은 전 소속사와 매니저로부터 폭행과 감금을 당하는 '노예계약설' 의혹에 휩싸였으나 경찰 조사 결과 무혐의로 종결됐습니다.

현재 유진박의 매니저인 김모씨의 사기, 배임 횡령 혐의는 남부지검의 지휘를 받은 서울 강서경찰서가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유진박이 앓고 있는 조울증은 기분 장애의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로, 기분이 들뜨는 조증이 나타나기도 하고, 기분이 가라앉는 우울증이 나타나기도 한다는 의미에서 '양극성장애'라고도 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부산에서 열린 호주 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평가전 3연승을 기록했습니다.


전반 내내 호주에 이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초반 빠른 역습을 시도하며 분위기를 바꿨습니다. 후반 22분 황희찬을 빼고 투입된 황의조는 후반 28분 교체된 홍철의 왼쪽 크로스를 받아 간결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만들었습니다. 조금씩 호주를 압박하던 한국은 후반 37분 손흥민 특유의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호주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남은 시간 호주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습니다.




재수생까지 응시하는 방식으로 올해 처음 치러진 평가원 주관 모의고사의 예상 등급컷이 공개되었습니다. 

4일 시행된 2020년도 6월 모의고사의 난이도를 보면, 지난해보다 국어는 쉬웠지만, 수학(가)는 어려웠고, 수학(나)는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해 수능에서 킬러문항 논란으로 초고난도 문항을 지양하겠다고 밝혔던 수학의 경우 킬러문항은 쉬워진 반면 중간 난이도가 어려웠다는 분석입니다. 사회탐구 영역은 지난해 수능보다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평입니다.

2019 6월 모의고사가 끝난후 EBSi, 메가스터디, 유웨이, 이투스 등 관련기관에서는 6월 모의고사 등급컷을 공개하고 있는데, 예상 등급컷은 국어 1등급 87점, 2등급 80점, 3등급 71점, 수학(가) 1등급 88점, 2등급 81점, 3등급 72점, 수학(나) 1등급 89점, 2등급 80점, 3등급 67점으로 전망됐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0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