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준영 소속사 / 

몰카 파문의 정준영이 현 소속사와 계약해지하며 사실상 소속사로부터 퇴출을 당했습니다.

13일 소속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해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소속 아티스트로 인한 금번 사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정준영이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사설 업체에 대해 13일 압수수색에 나서, 사설업체의 PC 등을 확보해 정준영의 카톡 대화 원본을 확인할 방침이입니다.


2. 마커그룹 송명빈 / 

직원 상습 폭행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50) 마커그룹 대표가 1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송 대표는 2016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3년에 걸쳐 사무실에서 직원 양 모 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오늘 오전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었는데, 송명빈(50) 대표가 자신의 자택에서 추락해 숨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법원은 이날 중으로 자신의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었던 그가 심리적인 압박감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경찰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수사과정에서 강압은 없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송 대표는 직원 양씨로부터 상습 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는데,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 속 송 대표가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에 비난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송 대표가 과거 아내와 장모를 폭행하고 흉기로 협박해 처벌받은 전력까지 알려져 논란이 커지기도 했습니다.

마커그룹은 2012년 4월 설립된 '디지털 소멸' 전문 기업으로, 당시 송 대표의 어머니인 안모씨가 대표를 맡았고, 2016년 8월부턴 송 대표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며 송 씨를 고소한 피해자 양모씨가 대표를 맡았습니다. 송 씨는 양씨가 퇴사한 2018년 7월부터 대표이사가 되었습니다. 

마커 그룹은 원천 특허 기술인 디지털 에이징 시스템(DASㆍDigital Aging System)을 바탕으로 하는 디지털 소멸 서비스로, 송 대표의 부인인 이경아씨의 아이디어로 시작되었습니다. 

이 특허는 2013년 1회 창조경제박람회에서 최우수상 수상, 2014년 6월 정부의 지원사업을 통해 1억원을 지원받고, 12월에는 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으로 2억 4000만원을 지원받아 제품 상용화에 성공했습니다. 송 대표는 2015년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를 출간해, 디지털 소멸 분야의 권위자로 떠올랐습니다. 송 대표가 사망함에 따라 폭행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입니다.


3. 정유미 / 오연서 / 이청아 / 

정준영 동영상 루머 속 배우 정유미·이청아·오연서 측이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정유미·이청아·오연서 등 과거 예능·뮤직비디오 등의 작품에서 정준영과 호흡을 맞춘 배우들이 13일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악성 루머가 퍼지고 있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루머를 담은 지라시를 작성, 유포하면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6개월~1년4개월, 상습적이거나 심각한 피해, 범행기법 불량 등 가중 처벌 요소가 2가지 이상 겹치면 정보통신망에 의한 명예훼손은 최대 징역 3년9개월까지 높아질 수 있습니다.

정준영의 몰카 및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를 권익위원회에 제공한 방정현 변호사는 현재 지라시에서 여러 이름을 보았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며, 실제 해당 여성들과 관련된 영상이 단 한개도 없음을 명백히 말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86)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