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준영 / 폰 복원 불가 / 경찰 증거인멸 

2016년 정준영이 여성을 불법 촬영했다는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지만 무혐의로 결론났습니다. 하지만 당시 수사가 부실했다는 결정적인 자료가 나왔습니다. 경찰이 증거 인멸의 방식까지 설명하며, 핵심 증거를 없애려 했다는 통화내용입니다.

사설 포렌식 업체가 가수 정준영 씨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을 한창 진행하던 2016년 8월 22일, 성동경찰서 정준영 사건 담당 경찰관은 포렌식 작업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정준영 씨 휴대전화의 데이터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확인서를 써주면 안 되겠냐고 묻습니다.

구체적인 증거 인멸의 방식까지 조목조목 설명했지만 업체 측은 그런 경찰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이틀 뒤 포렌식 결과를 받아보지 못하고 정 씨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이번에 드러난 정준영 씨와 지인들의 디지털 성범죄 행각이 당시 휴대전화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지만, 경찰은 끝내 포렌식 결과를 받아보지 않았습니다.

만약에 범죄 증거가 있다는 걸 알고서 없다고 해달라고 했다면 증거인멸 문제가 될 수 있고, 직무유기나 직권남용도 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경찰이 당시 포렌식 결과만 제대로 받아봤어도 정 씨의 수많은 디지털 성범죄는 지금보다 훨씬 이전에 낱낱이 공개될 수 있었습니다.



2. 강신명 / 최종훈 / 

빅뱅 승리, 정준영, FT 아일랜드의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 외에도 2015년부터 2016년까지 8개월 동안 3건 이상의 사건 무마 정황이 담겨있었습니다. 경찰을 통해 무마를 청탁한 사건은 음주사고나 폭행사고 등이었습니다.

대화방에는 '경찰총장이 걱정마라더라는 글도 올라왔습니다. 경찰청장 혹은 검찰총장을 '경찰총장'으로 잘못 쓴 것으로 보입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당시 경찰청장이 뒤를 봐주는 듯한 표현이 나와 내사 중이라고 밝혔고,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승리라는 가수도 전혀 모르고 일면식도 없고, 모든 양심을 걸고 전혀 관계가 없다고 해명하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7)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85)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