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디스패치 / 장자연 / 이미숙

18일 디스패치는 배우 이미숙이 2009년 장자연의 사망 이후 진행된 조사에서 참고인 진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서에 따르면, 이미숙은 고 장자연을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알게 됐다며, 문건 작성한 사실도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이미숙, 송선미는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의 김종승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소송 준비 중이었고, 신인배우였던 장자연도 계약해지로 고민 중이었습니다.

이미숙은 더컨텐츠의 김종승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정세호 감독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통하지 않자, 호야엔터테인먼트의 유장호가 장자연에게 연락을 취해 문서를 작성하게 했습니다. 이후 장자연은 이미숙, 송선미가 이적한 호야엔터테인먼트의 유장호 대표를 만나 김종승대표에게서 겪은 피해사례를 A4지에 작성했습니다. 이 내용은 추후 장자연의 유서로 불리게 되는데, 장자연 문건의 증인인 배우 윤지오는 인터뷰를 통해 이 문서는 유서가 아닌 본격적으로 소속사와 싸우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이미숙은 정세호 감독과의 전화통화에서 장자연이 찾아와 울면서 부탁했고, 유장호가 A4용지를 작성해왔다며, 김종승이 정감독님만 무서워하니 나쁜 짓 하지 못하게 혼내달라며, 유장호가 A4용지를 갖고 갈테니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말했다고 디스패치는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장자연은 유장호로부터 당시 KBS PD인 정세호를 만나기로 했다는 문자를 받고 2시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 송선미 / 

18일 디스패치의 보도 이후 송선미에 대한 관심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송선미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입니다. 송선미는 1974년 충청남도 태안 출신으로, 1996년 SBS 슈퍼엘리트모델대회 2위로 입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동 중인 연기자입니다.


3. 이희진 / 

정부의 인가없이 투자매매회사 설립,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의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1명을 검거하고 달아난 다른 용의자들을 쫓고 있지만 아직 용의자와 피해자와의 관계, 살해 동기 등 정확한 배경은 파악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희진 씨는 증권전문방송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블로그나 SNS에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며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고,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패널로 출연하는 등 유명세를 누렸지만,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5500만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희진씨 불법 주식거래 등 범행과 관련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며 정확한 사인규명을 위해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02)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