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한나 오혜원과 함께 ‘연극 관람 방해' 논란에 휩싸인 배우 손석구가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손석구는 1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 올린다"며 "우선 연극 '프라이드'에 초대해주신 배우 김주헌 형님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몰상식한 관람 자세를 사과하라는 기사까지 났는데,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써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며, 다수에 피해 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은 조용히 웃고 조용히 울었다고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습니다. 자잘하고 소모적이 될 수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껴서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손석구는 "단, 위와 같은 선택을 한 만큼 후에 벌어질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했으니 가감 없는 의견 보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손석구의 발언에 '사이다 발언이다’'급 호감으로 바뀌었다'는 등 손석구를 응원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