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수원 아주대병원 앞에서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며 시위를 벌이던 보수단체 회원들 앞에 이국종 교수가 나타났습니다.

이날 오후 12시쯤부터 모인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한 탄원서를 보낸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가 정치 편향적이라며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는 플래카드를 내걸었습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환자나 치료하고 연구나 계속하지 왜 도지사를 선처하자고 나서냐'며 '이국종 교수를 존경하는 마음이 싹 사라졌다' '아주대병원장은 이국종 교수를 징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이 교수도 탄원서를 스스로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들의 발언이 이어지던 중에 이국종 교수가 하얀 가운을 입은 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집회 장소 앞에 선 이 교수는 처음엔 집회 내용을 그냥 듣겠다고 했지만 여러 차례 권유에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했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자신은 선생님도 아니고 말단 노동자라며 자괴감이 든다고 말하며, 사실 힘들어서 못해 먹겠으니까 시위대가 앞에 가서 나를 제발 잘라달라고 하면 참 고맙겠다라고 발언했습니다.

그러자 시위대들은 그만 말하라며 마이크를 빼앗으며, 1시에 출발해야되서 더 이야기하면 안된다며 이국종교수의 발언을 막기도 했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정치적 성향을 떠나서 평소 탄원서를 많이 쓴다고 밝혔습니다. 가난한 환자가 병원비를 못 내면 보건복지부, 심사평가원에도 맨날 탄원서를 보낸다며 이국종을 규탄하는 건 괜찮은데 환자 외래 공간 앞에서 하는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러분이 잘못한 건 아니고 제게 그냥 바로 말하면 된다며 발언을 더 이어가려 했지만, 집회 주최 측이 다음 일정을 이유로 마이크도 서둘러 가져갔고, 이 교수는 강 대표, 오 단장 등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며 "다들 바쁘실 텐데 고생 많다"며 말했습니다.

외상센터에서 환자를 보다 왔던 이국종 교수는 약 40분간 진행된 집회가 끝나자 동료 의료진들과 함께 곧바로 외상센터로 돌아갔습니다.

이국종 교수가 시위대에 대처하는 모습에서 이국종 교수다운 당당함과 솔직함을 엿볼 수 있었고, 그의 당당한 모습에 시위대는 적잖이 당황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26)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84)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