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89) 신천지 총회장이 엎드려 사죄하겠다며 취재진 앞에서 큰절을 두번 했습니다. 큰절 2번은 죽은사람에게 하는 것인데 말입니다.


2일 오후 3시 15분께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앞 기자회견에서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한 이만희 총회장은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정부에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특별편지를 낭독했습니다.

이 총회장이 절을 할 때 '박근혜'라고 새겨진 시계가 보여졌는데, 신천지 측은 5년 전에 한 장로가 줘서 받은 것인데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SNS에서는 시계의 진위여부로 한동안 시끄러웠으나 전 청와대소속측과 유영하 변호사는 박근혜 시계로 금장시계는 제작된바 없다며, 가품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자회견 후 이만희 총회장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려고 했으나, 신천지 관계자에 의해 저지됐습니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강제로라도 검체를 채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 총회장은 이날 오후 9시 15분께 과천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했습니다.

 

신도들이 우한에 다녀왔다는 의혹에 대해 신천지 측은 성도 21만명에게 우한에 다녀왔는지 물어볼 행정력이 없다며 소수 인원이 자료를 제출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1일 이 총회장과 12개 지파 지파장들을 살인 및 상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낙연 전총리는 환자 대다수가 교인이고 빠른 확산에 책임도 있는 만큼 신천지 시설에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신천지에 책임을 떠넘기기도 부족해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지 못해 안달한다고 여권을 비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7)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