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마스크생산업체 125개사로부터 공적 물량을 받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기재부는 이날까지 조달청이 전체 131개 마스크 생산업체 중 125개사(95.4%)와 계약 체결을 완료했으며, 125개사와의 계약 물량은 전체 생산물량의 98.7%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6곳 가운데 계약 체결을 위해 협의 중인 1~2개 기업에 대해서는 조속히 계약 체결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여기에는 이번 정부 대책 때문에 어려움이 생겨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이덴트도 포함된다고 기재부는 설명했습니다.

이외 품질·규격이 적합하지 않거나 법적 분쟁 상태에 있어 계약이 어렵거나 생산 자체가 어려운 생산업체들에 대한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마스크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주말인 7∼8일 이틀간 생산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독려 활동을 강화하고, 이를 위한 인력·차량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매점매석으로 확보한 물량은 경찰청, 관세청, 조달청 등 관련 기관이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강력한 공동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이달 23일로 예정된 개학을 앞두고 국내 마스크 공급 확대를 위해 비축 마스크를 방출한 초·중·고교에 대한 마스크 환원 방안도 검토하며, 보건용 마스크 핵심 소재인 MB(멜트블로운) 필터의 공급 확대와 해외 수입 가능성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대책이 본격 시행되는 9일 오전 다시 TF 회의를 열고 마스크 수급 상황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07)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65)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