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jeongwon ilgi (The Diaries of the Royal Secrtariat) 승정원일기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2001년

#등재 이유 :
- 조선시대 국왕의 비서 기관인 승정원은 국왕의 일상을 일기로 작성하는 일을 담당했다. 기관이 변경됨에 따라 명칭도 변했지만 모두 통틀어 '승정원일기'라 부른다.
- 조선왕조의 통치 방법과 서구 문명이 조선에 끼친 영향, 조선 사회와 관료들의 반응 및 반향에 대해 자세히 나와있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설명 :
승정원일기는 17~20세기 초 조선왕조 역사와 국가 기밀을 담고 있다. 19~20세기 초 쇄국 정책을 고수하던 조선 왕조가 어떻게 문호를 개방했는지 보여준다. 

- 승정원은 조선 시대(1392~1910년) 국왕의 비서 기관으로, 태조부터 순종 때까지 왕실의 일상과 국정에 대해 자세히 기록하는 임무를 맡았다. 현재 남아 있는 승정원 일기는 3,243권뿐이며, 1623년 3월 12일부터 1910년 8월 29일까지 288년간의 정보를 자세히 담고 있다.

- 승정원일기는 1623년부터 1894년까지는 '승정원일기'라는 이름으로, 1894년 갑오경장 이후에는 '승선원일기' '궁내부일기' '비서감일기' '비서원일기' '규장각일기' 등으로 명칭이 바뀌어 기록되었다.

- 승정원일기를 기록하고 관리하는 기관은 승정원이다. 승정원제도는 1400년(정종2년)부터 조선 말까지 지속되었다. 승정원일기를 주로 작성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관직은 승지(承旨)와 주서(注書)이다. 주서의 중요한 임무는 승정원일기의 기록과 국가기록물 관리다. 주서에는 '주서' '가주서', '사면가주서', '수정가주서' 등이 있었다. 주서는 주로 전명(傳命)을 담당했으며, 가주서와 사변가주서의 업무를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했다. 가주서와 사변가주서는 국정에 관련된 기록이나 승정원일기 작성을 담당했다.


- 승정원일기는 주서들이 초책(草冊)을 먼저 작성했다. 주서들은 자신만 알아볼 수 있도록 재빠르게 기록했는데, 다 기록하지 못할 경우 대략의 내용만 요약해두었다가 나중에 기록하거나, 참여하였던 다른 사관들의 기록과 비교해 채워 넣기도 하였다. 모든 일과가 끝난 후 다른 사초를 기록하는 사람까지 총 3인이 미처 기록하지 못한 부분이나 잘못 기록한 부분 등을 서로 비교해가며 고쳤다. 이 초책은 승정원일기의 초고본으로, 임금과 신하들이 말한 내용들을 가장 먼저 기록한 기록물이다. 

- 주서들은 국왕이 문무백관들과 국정을 논의하는 정치, 경제, 사회, 외교, 군사 등에 관한 기밀 정보까지 기록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왕의 경연(經筵, 신하들과 유학의 경서를 강론하는 일), 승정원의 인사 행정, 각 관서에서 국왕에게 올린 문서와 국왕의 처결, 승정원의 일상 업무순으로 쓰였다. 경연시간과 장소, 참석자 명단, 토론 주제 등까지 자세히 기록되었다.

- 매일 날씨를 기록한 것도 특징이다. 날씨는 청(晴, 맑음), 음(陰, 흐림), 우(雨, 비), 설(雪, 눈) 오전청 오후설(오전에 맑다가 오후에는 눈)과 같은 형태로 기록되었다.

- 승정원일기는 국정 운영시 전례를 살펴보기 위한 참고용 기록물이기에, 최대한 자세하게 작성되었다. 상소문은 물론 국왕과 신하가 인견하는 과정에서 말한 내용이 거의 기록되었다.

- 승정원 일기는 3년마다 한번씩 인쇄하여 수도와 사고에 보관하했다. 현재 복사본이 발견된 바는 없으며, 궁궐에서 관리한 승정원일기만 전해지고 있다.


- 승정원일기는 조선 왕조의 많은 국가 기밀을 담고 있으며 조선 역사를 연구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자료를 담고 있어 역사적 가치는 조선왕조실록보다 훨씬 크다. 쇄국 정책의 조선 왕조에 미친 서구의 영향력과 1894년 갑오개혁 후 일본의 내정간섭에 대해서도 기록되어 있는데, 일본이 조선 국왕에게 강요한 협정 및 다른 비밀 거래들이 포함되어 있다. 

- 승정원일기는 2015년 정체자로 번역하고 데이터베이스화하는데 성공화해 http://sjw.history.go.kr 에 가면 원문을 볼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Annals of the Chosun Cynasty 조선왕조 실록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1997년

등재 이유 :
- 세계에서 가장 상세하고 종합적인 역사 기록물 중 하나로, 한국의 한 왕조에 대해 말해준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 (서울대학교 규장각)
- 부산, 대한민국 (국가기록원 부산기록원)

설명 :
- 470년이 넘는 조선 왕조의 역사를 기록한 실록 28종으로, 조선왕조를 건국한 태조부터 25대 왕인 철종까지 역대 제왕을 중심으로 정치, 경제, 산업, 법률, 교통, 예술, 공예, 종교 등 조선 왕조의 역사와 문화 전반을 포괄하는 매일의 기록을 담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태조(1392~1398)부터 25대 왕인 철종(1849~1863)까지 왕이 등극할 때마다 새로 편찬되었다. 
▷ 폐위된 임금의 실록 : 연산군일기(10대왕), 광해군일기(15대왕)
 수정된 실록 : 선조(14대왕), 현종(18대왕), 경종(20대왕)
 포함되지 않은 실록 : 고종(26대왕), 순종(27대왕) 
- 고종과 순종의 실록은 일본인에 의해 제작되어 전통적인 실록의 편찬 방식과 큰 차이가 있고, 실록만의 순수한 가치가 상실되어 포함되지 않았다.


관리방법 : 선왕의 실록 편찬 작업이 끝나면, 4개의 사본을 제작해 서울의 춘추관과 각지의 깊은 산중 사고에 보관해 불의의 사고에 대비했다. 현재 정족산 사고본 1,181책과 태백산 사고본 848책, 오대산 사고본 27책, 상편 21책 등 총 2077책이 남아 기록유산으로 지정되었다.

기록방법 : 전왕의 실록은 후왕의 명령이 있을 때 최종적으로 편찬되었고, 필요한 자료는 사초(사관이 매일 기록한 원고), 시정기(정무 행정의 실상을 기록한 1차적 기록물), 승정원일기(왕실 서기관의 일기), 의정부등록(최고의결기관의 기록), 비변사등록(문무합의기구의 기록), 일성록(하루의 반성문)이며, 가장 중요한 자료는 사초와 시정기이다.

- 사초를 담당하는 8명의 사관들이 교대로 24시간 모든 회의에 참석해 내용을 소상하게 기록하며, 인물 비평을 덧붙이기도 했다.
- 시정기는 춘추관에서 맡았으며, 사관 외에는 왕조차도 열람이 허락되지 않았다. 

# 열람 예외 : 새로 편찬된 실록을 봉안할 때, 포쇄(봉안된 실록을 정기적으로 꺼내 바람을 쐬는 행사로 3년에 1차례 3~4월이나 8~9월에 실시)를 행할 때이며, 실록을 옮기거나, 조정에 큰 사건이 있어 참고할 때만 가능했다. 실록을 꺼내 본 후에는 누가 언제, 어떤 경로로 실록을 보았는지 기록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10)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