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jeongwon ilgi (The Diaries of the Royal Secrtariat) 승정원일기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2001년

#등재 이유 :
- 조선시대 국왕의 비서 기관인 승정원은 국왕의 일상을 일기로 작성하는 일을 담당했다. 기관이 변경됨에 따라 명칭도 변했지만 모두 통틀어 '승정원일기'라 부른다.
- 조선왕조의 통치 방법과 서구 문명이 조선에 끼친 영향, 조선 사회와 관료들의 반응 및 반향에 대해 자세히 나와있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설명 :
승정원일기는 17~20세기 초 조선왕조 역사와 국가 기밀을 담고 있다. 19~20세기 초 쇄국 정책을 고수하던 조선 왕조가 어떻게 문호를 개방했는지 보여준다. 

- 승정원은 조선 시대(1392~1910년) 국왕의 비서 기관으로, 태조부터 순종 때까지 왕실의 일상과 국정에 대해 자세히 기록하는 임무를 맡았다. 현재 남아 있는 승정원 일기는 3,243권뿐이며, 1623년 3월 12일부터 1910년 8월 29일까지 288년간의 정보를 자세히 담고 있다.

- 승정원일기는 1623년부터 1894년까지는 '승정원일기'라는 이름으로, 1894년 갑오경장 이후에는 '승선원일기' '궁내부일기' '비서감일기' '비서원일기' '규장각일기' 등으로 명칭이 바뀌어 기록되었다.

- 승정원일기를 기록하고 관리하는 기관은 승정원이다. 승정원제도는 1400년(정종2년)부터 조선 말까지 지속되었다. 승정원일기를 주로 작성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관직은 승지(承旨)와 주서(注書)이다. 주서의 중요한 임무는 승정원일기의 기록과 국가기록물 관리다. 주서에는 '주서' '가주서', '사면가주서', '수정가주서' 등이 있었다. 주서는 주로 전명(傳命)을 담당했으며, 가주서와 사변가주서의 업무를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했다. 가주서와 사변가주서는 국정에 관련된 기록이나 승정원일기 작성을 담당했다.


- 승정원일기는 주서들이 초책(草冊)을 먼저 작성했다. 주서들은 자신만 알아볼 수 있도록 재빠르게 기록했는데, 다 기록하지 못할 경우 대략의 내용만 요약해두었다가 나중에 기록하거나, 참여하였던 다른 사관들의 기록과 비교해 채워 넣기도 하였다. 모든 일과가 끝난 후 다른 사초를 기록하는 사람까지 총 3인이 미처 기록하지 못한 부분이나 잘못 기록한 부분 등을 서로 비교해가며 고쳤다. 이 초책은 승정원일기의 초고본으로, 임금과 신하들이 말한 내용들을 가장 먼저 기록한 기록물이다. 

- 주서들은 국왕이 문무백관들과 국정을 논의하는 정치, 경제, 사회, 외교, 군사 등에 관한 기밀 정보까지 기록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왕의 경연(經筵, 신하들과 유학의 경서를 강론하는 일), 승정원의 인사 행정, 각 관서에서 국왕에게 올린 문서와 국왕의 처결, 승정원의 일상 업무순으로 쓰였다. 경연시간과 장소, 참석자 명단, 토론 주제 등까지 자세히 기록되었다.

- 매일 날씨를 기록한 것도 특징이다. 날씨는 청(晴, 맑음), 음(陰, 흐림), 우(雨, 비), 설(雪, 눈) 오전청 오후설(오전에 맑다가 오후에는 눈)과 같은 형태로 기록되었다.

- 승정원일기는 국정 운영시 전례를 살펴보기 위한 참고용 기록물이기에, 최대한 자세하게 작성되었다. 상소문은 물론 국왕과 신하가 인견하는 과정에서 말한 내용이 거의 기록되었다.

- 승정원 일기는 3년마다 한번씩 인쇄하여 수도와 사고에 보관하했다. 현재 복사본이 발견된 바는 없으며, 궁궐에서 관리한 승정원일기만 전해지고 있다.


- 승정원일기는 조선 왕조의 많은 국가 기밀을 담고 있으며 조선 역사를 연구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자료를 담고 있어 역사적 가치는 조선왕조실록보다 훨씬 크다. 쇄국 정책의 조선 왕조에 미친 서구의 영향력과 1894년 갑오개혁 후 일본의 내정간섭에 대해서도 기록되어 있는데, 일본이 조선 국왕에게 강요한 협정 및 다른 비밀 거래들이 포함되어 있다. 

- 승정원일기는 2015년 정체자로 번역하고 데이터베이스화하는데 성공화해 http://sjw.history.go.kr 에 가면 원문을 볼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inciples and Practice of Eastern Medicine 동의보감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2009년

#등재 이유 :
- 의학 측면에서 동의보감은 동아시아에서 2000년 동안 축적해온 의학이론을 집대성하여 의학 지식과 임상 경험을 하나의 전집으로 통합하는 데 성공했다.
- 동의보감은 1613년 간행된 의학 백과사전으로, 총 25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왕명에 따라 의학 전문가들과 문인들의 협력 아래 허준이 편찬하였다. 국가적 차원에서 당대 의학 지식과 치료법에 관한 다양한 지식을 종합한, 시대를 초월하는 의학사적 가치를 지니며, 예방의학과 공공의료를 선구적으로 도입해 실행한 점도 의미가 있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국립중앙도서관)

# 설명 :
- 동의보감은 백성에게 보급할 목적으로 1597년 선조의 명에 따라 어의 허준(1546~1615)이 편찬한 의서로 1610년 광해군 때 완성되었다. 

- 동의보감은 중국과 조선의 의학 지식을 종합적으로 정리한 국내 최초 종합 의학백과사전이다. 허준이 광해군에게 직접 써서 바친 필사본은 남아 있지 않지만, 1613년에 이 원본과 똑같이 총 25권으로 초간본이 제작되어 한국과 외국에서 40회 이상 재판되었다. 현는 목판활자로 발행된 2부만이 온전하게 남아있다.

허준 초상화(왼쪽), 신형장부도-내경편 첫머리에 수록된 인체그림(오른쪽)


- 동의보감은 원하는 정보는 중앙에 잘 보이게 강조하고, 비슷한 질병에 관한 정보와 관련 개념들의 구조를 한눈에 내용 파악이 쉽도록 독창적이고 체계적으로 편집했다.

- 약초의 이름 뒤에 향명(鄕名)을 덧붙여 백성들이 알기 쉽게 하였고, 값비싼 약재 대신 '단방(單方)'이라 하여 흔히 구할 수 있는 약재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적어두었다. 모든 계층을 위한 치료법을 다루었으며, 당시의 질병과 치료법에 대해서도 직접적으로 알려준다.


- 동의보감은 정보 항목의 출처를 명확하게 명시하고, 의학 이론과 처방을 비교 통합 분석했다. 


- 동의보감은 목차와 함께 5개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 제1편 '내경(인체 내부)편'은 몸속의 경관을 보여준다.
- 제2편 '외형(외부 부위)편'은 인체 외부의 기능과 관련 질병에 대해 설명한다.
- 제3편 '잡병(여러가지 질병)편'은 질병의 원인을 설명하고 질병의 증상과 진단 치료법을 자세히 제시한다. 
- 제4편 '탕액(약물)편'은 약물의 개괄적인 이야기와 총 1,684가지 약재의 종류와 그 채취법 , 가공법을 상세히 기술한다. - 제5편 '침구편'은 침과 뜸의 원리와 응용법에 대하여 기술한다.

- 동의보감은 유교의 '양생론(養生論)을 바탕으로 예방 차원의 의료법을 주장했다. 인간의 질병은 신체적 요인과 사회적, 정신적 요인이 복잡하게 작용한 결과라고 보고, 감정과 욕구를 다스리며 생활을 자연의 변화에 맞춰 건강을 유지하면서 만족스러운 삶을 영위하도록 했다. 

- 동의보감은 건강과 질병의 문제를 세 가지 관점에서 탐구했다.
- 첫째 건강과 질병을 단순한 인과관계의 문제로 보는 기계론적 접근이 아닌 전체론적 관점,
- 둘째 인간의 건강과 질병이 사회와 밀접하게 연관된다는 사회 의학적 관점,
- 셋째 생물학적 의학이 아직도 연구를 계속하고 있는 예방 의학적 관점.
- 동의보감의 이런 예방 의학 철학은 현대 의학이 그 중요성을 인식하기 시작한 것보다 400년이나 앞서 이 관점을 구현하였다. 따라서 동의보감은 야생의 원칙을 바탕으로 의학에서 예방의 중요성을 전면적으로 인식한 세계 최초의 의학 서적이다.

- 동의보감은 광대한 분량의 중국과 조선의 의서를 참고로 하여 쓰여졌다. 그러나 중국과 한국의 실정은 상당한 차이가 있었기 때문에 허준은 전통의학 지식을 정리하되 한국 실정에 맞고 임상을 통해 효과기 확인된 내용으로 새롭게 고쳐 썼다. 이때 인용한 일부 의서들은 현재 소실된 상태다. 따라서 동의보감은 그 의서들의 내용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현존 기록이 되었다.

- 동의보감은 2015년 6월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되었으며, 2021년 2월 24일에는 국립중앙과학관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 공고하고 수여식을 개최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Uigwe, The Royal Protocols of the Joseon Dynasty 조선 왕조 의궤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대한민국

#등재연도
 : 2007년

#등재 이유 :
- 의궤에는 조선 왕조 500여 년 중 300년에 걸친 유교 의식의 변화와 발전이 시대와 주제별로 분류되어 있다. 동아시아 유교 국가 중 한국에만 있는 중요한 기록물이며, 조선시대 건축과 무형유산을 재건하기 위한 훌륭한 자료이다.

#소장 기관 :
- 서울, 대한민국(서울대학교 규장각)
- 성남, 대한민국(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 설명 :
- 조선 왕조 의궤는 조선 왕조(1392~1910년)의 왕실 의례에 관한 기록물로, 왕실의 혼인, 장례 등 중요한 의식과 의전 형식 뿐만 아니라 궁전 건축과 묘 축조 등 국가와 왕실에서 행해진 여러 행사나 사업의 과정을 다양한 측면에서 글과 그림으로 자세하게 담고 있다.

- 의궤는 일종의 모범적 사례모음집으로, 임금에게 보고하기 위한 보고서로서의 성격도 있다. 특정 의식의 준비 과정부터 마지막까지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어, 향후 유사한 행사를 진행시 지침서가 되어준다. 


# 주제별 분류 :
- 태실 관련 의궤 : 왕자들의 태를 봉안한 기록
- 국장도감의궤 : 국왕 등의 장례 절차를 기록
- 가례도감의궤 : 왕실의 혼례에 대한 기록
- 실록 관련 의궤 : '조선왕조실록'의 편찬과 보관을 담당했던 실록청에서 기록
- 종묘의궤와 사직서의궤 : 조선의 통치 질서와 관련된 종묘사직의 증축이나 의식 관리를 기록
- 보인(寶印) 관련 의궤 : 왕실에서 사용한 어보 등의 제작과 관리에 관한 기록
- 대사례의궤 : 대사례 행사를 준비하고 진행한 경과를 기록
- 화성성역의궤 : 정조 때 화성을 축성한 내용을 기록

- 의궤는 실록이나 각종 자료에 기록되지 않은 궁중생활문화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사료로, 그림 자료는 당시의 의례와 의식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 문화재 복원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한국전쟁 때 파손된 수원화성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던 것은 '화성성역의궤'에 의해 완벽한 복원이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 의궤는 왕의 장례나 궁궐 축조 등 국가의 중대사를 관장하는 독립된 임시기관인 도감에서 편찬 간행한다.

1887년 프랑스 공사가 가져가 파리동양어학교에 기증한 정리의궤.

의궤는 필사본과 활자본 두 종류로 제작되며, 대략 5~9부 정도를 제작해, 1부는 임금이 보고를 받거나 향후 열람하기 위해 제작한 어람용으로 규장각에서 보관하고, 나머지 분상용은 여러 사고에 분산되어 보관했다.

- 현재까지 발굴된 의궤는 3,895권이 넘지만,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것은 총 3,430권으로, 서울에 있는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 소장되어 있는 546종 2,940책과, 분당에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는 287종 490책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10)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