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인 38살 장대호의 얼굴과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경기 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단,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 노출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를 하지 않음으로써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 발생과 범행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를 확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모텔 종업원인 장대호는 8일 자신이 일하는 구로구 한 모텔에 투숙객으로 찾아온 자영업자 A(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한강변을 돌며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장대호는 지난 1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을 먼저 찾아 자수했지만, 경찰이 "인근 종로경찰서로 가라"며 돌려보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자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고,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장대호는 18일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 후 취재진 카메라 앞에서 큰 소리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는 막말을 남겼습니다. 장대호는 경찰조사에서 "반말로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는 등 기분 나쁘게 해서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