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를 최대한 억제해 왔던 일본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가 한국보다 더 많아졌습니다. 환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게 되는 의료붕괴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한국은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25명에 그치며 확산세가 잡힌 반면, 일본은 530명으로 한국보다 20배 이상 큰 폭으로 급증한 결과18일 도쿄에서 18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본의 감염자 수가 사실상 한국을 추월했습니다. 

확진자가 늘면서 우려했던 의료붕괴는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도쿄의 80대 폐렴환자는 7시간 동안 70여 개 병원에서 거부당한 끝에 다음날에야 겨우 입원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같은 환자 이송 거부는 도쿄에서만 이번 달 들어 11일까지 830건에 이르렀습니다.

도쿄도는 경증환자 2백여 명을 병원 대신 호텔 등에 수용했지만, 빈 병상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인공호흡기 등을 갖춘 중환자실은 10만 명당 5개로 주요 국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공공부문을 개혁한다며 공적 의료기관을 통폐합한 것도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진단검사의 약 70%를 맡아온 보건소만 해도 1992년 850여 곳에서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의료현장의 방역 장비 부족도 큰 문제입니다. 오사카에선 방역복 대신 비옷이라도 쓰겠다며 시민들에게 기부를 요청했고, 중소병원에선 직접 마스크와 방역복을 만들어 쓰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뒤늦게 선별진료소와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도입했지만, 검사 수를 늘어 확진자가 늘어날수록 의료붕괴로 인한 피해도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9)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31)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