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는 첩보를 미국이 감시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4월 11일 정부회의에는 참여했지만, 15일 김일성 생일 축하 행사에 불참하자 그의 건강에 대한 여러가지 추측을 제기됐습니다.

CNN은, 김 위원장이 과도한 흡연, 비만, 과로 등으로 심혈 관계 치료를 받은 후, 현재 양산군의 한 빌라에서 치료를 받고있으며, 그를 치료하는 의료 팀 중 일부만 회복 상황을 감독하기 위해 남아 있다고 북한 전문 인터넷 매체 데일리NK의 보도를 인용했습니다.

미국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국가정보국장실이 CNN에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언급을 회피하자, CNN도 CIA와 국무부에 의견을 전달하고 한국인들에게 의견을 구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김일성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해서 최근 여러 가지 소문이 있었습니다. 헤리티지 재단의 선임연구원이자 전 CIA 북한 담당 부국장이었던 브루스 클링너씨는 "4.15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가 김 위원장의 병원 입원으로 설명이 될 것"이라며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도 2008년 북한의 60주년 기념 열병식에 불참한 후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소문이 잇따랐습니다. 이후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으로 드러났고 2011년 사망할 때까지 건강이 계속 악화됐습니다. 

2014년 한 달 넘게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추었던 김정은에 대한 여러 추측이 불거졌었습니다. 며칠 후 한국 정보당국은 그가 발목에서 낭종을 제거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10)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