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까지 기차타고 한번에 간다

뉴스브리핑 | 2020. 4. 27. 22:17
Posted by seesun


유라시아 철도가 연결되어 부산에서 기차타고 베를린까지 간다면 요금은 얼마나 될까요.

4.27 판문점선언 두 돌을 맞이한 27일, 유럽 직행 철도의 시발점인, 강릉에서 베를린까지 승차요금으로 61만5427원이 잠정 책정됐습니다.

1차적으로 동해북부선 남강릉~제진 사이 단절 구간(110.9km) 철도 건설 사업을 2021년 말까지 착공할 계획입니다. 동해 북부선은 강원도 삼척부터 북한의 강원도 안변(294.7km)을 잇는 종단철도로 1967년 폐지된 후 53년 만에 복원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동해선을 '부산에서 출발해 북한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까지 이어지는 유라시아 철도의 시작점'이라고 봤습니다.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시작인 셈입니다.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 경제협력과 국가 물류경쟁력 강화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이날 "정부는 남북이 마주하고 있는 접경지역부터 평화경제의 꽃을 활짝 피우려 한다, 그 첫걸음이 바로 동해북부선의 건설"이라며 동해북부선 건설을 '한반도 뉴딜' 사업으로 정의했습니다.

이어 "환동해 경제권이 완성돼 대륙과 해양을 잇는 동해안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환동해 경제권'은 한반도와 일본, 중국 동북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동해를 둘러싼 지역을 철도망으로 연결하는 작업으로, 이 지역을 단일시장으로 묶어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구상입니다.

정부는 동해북부선 단절 구간에 2조8520억 원을 책정했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부산-포항-동해 전철화사업을 종축으로, 원주-강릉선 및 춘천-속초선을 횡축으로 하는 강원권 통합 철도망 구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