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11시 36분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진도 7.3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도쿄에서 건물과 지반의 흔들림이 감지됐으며,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시마현, 미야기현 등에 1m 높이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다며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하며, “바다나 해안에 있는 사람들은 즉시 자리를 피하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진 발생 직후 전국 210만 가구에서 정전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지역별로는 도쿄 19만 호를 비롯해 니카다현, 후쿠시마현, 이와테현, 아오모리현 등에서 정전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도호쿠신칸센, 야마가타신칸센, 아키타신칸센 등 일본 동부 주요 JR철도 노선은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2011년 3월 11일 발생했던 동일본대지진 때 발생한 지진은 최대 진도 9.1 규모의 강진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2)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24)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