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브로치’가 해외 명품 브랜드 까르띠에의 2억원짜리 제품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러 언론에서 논란을 만들었던, 김정숙 여사가 착용했던 ‘브로치’의 실제 제작자가 31일 입을 열었습니다.

해당 제품을 제작했다는 박모씨는 “호랑이 브로치는 기획했던 수백점 중 하나이며, 유명 액세서리 전문 사입자에게 주문해 준비한 제품이다"라며, "한 박스에 세 개 정도의 세트로 약 50만원의 가격으로 제가 운영하려고 했던 갤러리 상품으로 준비한 상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당시 우리나라 전통 민화를 소재로 활동 하던 디자이너 선생님의 호랑이 문양 재킷과 드레스에 딱맞는 호랑이 브로치여서 파리 런웨이 작품에 쓰시라고 2개 정도 후원했다”며 “패션쇼 후 디자이너께 감사 표시로 드린 호랑이 브로치 2개 중 1점이 여사님께 전달되었는데, 여사님께서 고가도 아니고 유명 브랜드도 아님에도 기꺼이 즐겨 착용해 감사했던 기억만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씨는 '까르띠에 브로치 논란'을 보도한 해당 언론사에 방문해 자료 등을 보여주며 영상 삭제를 부탁했지만 "일이 잠잠해지기는커녕 일파만파 더 커지기만 했다. 결국 까르띠에 명품이 아니라고 밝혀지니 이제는 ‘싸구려 까르띠에 모조품’으로 몰고 갔다" 토로했습니다.

박씨는 “까르띠에 본산인 프랑스에는 호랑이는 커녕 레오파드도 살고 있지 않다. 우리나라의 상징 동물 호랑이, 김홍도의 까치호랑이가 예술 작품에 등장한 가장 아름다운 Big Cat , 즉 맹수”라고 브로치 모티브에 대해 재차 설명했습니다.

브로치 논란에 이어 옷값 의혹 제기에 대해, 문재인 정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은 "한국을 빛낼 장인들의 작품인 의복과 구두를 현금으로 예를 갖춰 구입한 것이 마치 어떤 부정직한 배경이 있는 것처럼 몰아가는 건 대통령과 배우자의 공무 수행에 대한 기본적 이해가 없는 매우 무지한 행태"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0)N
책장정리 (35)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04)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