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윌 스미스가 대본까지 받았던 '나쁜 녀석들4'의 제작이 중단됐습니다. 소니픽쳐스는 3편의 흥행 성적을 바탕으로 4편 제작에 의욕을 보였지만, 윌 스미스 폭행으로 중단시킨 것으로 보입니다.

1995년 시작된 ‘나쁜 녀석들’ 시리즈는 윌 스미스의 대표작 중 하나로, 2020년 1월 시리즈 3편인 ‘나쁜 녀석들:포에버’까지 개봉한 바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윌 스미스가 주연을 맡은 영화 '패스트 앤 루즈'의 제작을 잠시 중단했습니다. ‘존윅’ ‘데드풀2’의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패스트 앤 루즈’에서 손을 떼자 넷플릭스는 새 감독을 물색하기 시작했고, 윌 스미스의 폭행 사건이 벌어진 이후에는 제작을 중단했습니다. 

넷플릭스가 ‘패스트 앤 루즈’를 개발할지, 아니면 새로운 주인공을 찾을지는 미지수지만 ‘패스트 앤 루즈’에 이어 얼마나 많은 윌 스미스 영화가 도미노처럼 쓰러질지 주목됩니다. 그가 주연한 영화 ‘해방’은 올해 개봉 예정으로 알려졌지만, 제작사인 애플 측은 아직 공식적인 날짜를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윌 스미스는 1일 “나의 행동에 대한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내 행동은 충격적이고 고통스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었다”는 내용의 성명을 내고 회원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카데미 이사장인 데이비드 루빈은 "영화 예술 과학 아카데미에서 윌 스미스의 즉각적인 사임을 수락했다"며 “이사회에 앞서 아카데미 행동 기준 위반에 대한 윌 스미스에 대한 징계 절차를 계속 진행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1)N
책장정리 (33)N
주식 이야기 (8)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98)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