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민(25)선수가 장애인 US오픈에서 초대 챔프에 올랐습니다.

21일(한국시간) 미국 파인허스트 리조트에서 끝난 제1회 US어댑티브오픈(장애인 US오픈)에서 이승민(25)선수가 우승했습니다. 

최종 3라운드에서 펠릭 노르만(스웨덴·발달장애) 연장 승부 끝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습니다. 이승민 선수의 첫번째 개인전 우승입니다.


두 살 무렵 선천적 자폐성 발달 장애 진단을 받은 이승민은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미국에서 생활하면서 골프를 시작했습니다. 

골프를 통해 장애를 극복 중인 이승민은 2014년 세미 프로골퍼 자격을 얻었고, 2017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사상 처음으로 발달장애 선수가 1부투어 선발전을 통과해 정회원 자격을 획득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는 주변의 도움으로 올 시즌 코리안 투어 6개 대회에 출전해 실전 대회 경험을 쌓은 이승민은 지난 달 열린 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한 차례 본선 라운드에 진출하기도 했습니다.



이승민은 골프를 하면서 사회성도 좋아지면서 발달장애 2급에서 좀 더 완화된 3급이 됐으며, 언어 구사 능력도 몰라보게 좋아졌습니다.

2018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첫 상금을 받았고, 지난 5월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매치플레이 64강전 출전, SK텔레콤오픈은 공동 44위로 마쳤습니다. 

이승민의 어머니 박지애(56)씨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자폐성 장애인에 관심이 높아졌다"며, "많은 분이 승민이를 보면서 ‘자폐성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현실 세계에 잘 적응할 수 있구나’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부터 시작된 장애인 US 오픈은 프로·아마추어 관계없이 12개국 96명의 선수가 참가, 장애 친화적인 경기 운용을 진행했습니다. 벙커 출입구는 완만하고 카트 경로에 굴곡이 없고, 장애 범주에 따라 티잉 그라운드(각 홀의 공을 처음 치는 구역)를 달리 적용했습니다.

이승민과 함께 이번 대회에 출전한 박우식과 이양우는 각각 공동 31위와 57위를 기록했고, 18명이 출전한 여자부에서는 체육교사이자 '의족 골퍼'로 유명한 한정원이 7위로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2)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24)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