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가 레고랜드를 추진하다 부실경영에 처한 강원중도개발공사(GJC)에 대한 회생신청을 법원에 내기로 했습니다. 

중도개발공사가 BNK투자증권으로부터 2,050억 원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보증을 선 강원도가 이 돈을 대신 갚아야 할 처지에 놓였기 때문입니다.

2011년 강원도가 44% 지분을 보유하고 출자한 중도개발공사는 뇌물비리 등 여러 문제가 불거져 레고랜드 사업에 대한 신뢰를 추락시킨 바 있습니다.

김진태 강원지사는 2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원도가 안고 있는 채무보증액 2,050억 원 부담에서 벗어나는 것이 회생 신청의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5)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뉴스브리핑 (837)
[집에서 먹는 음식] (7)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