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1일 이슈검색어 - 김보름 / 노선영 / 윤창호 / 연봉탐색기 / 




1. 김보름 / 노선영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왕따 주행 논란의 김보름(26)이 대표팀 선배 노선영(30)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보름은 2010년 선수촌에 합류할 때부터 작년까지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김보름은 뒤늦게 인터뷰를 한 이유에 대해 앞으로 선수생활을 더해야 하기에, 오해를 풀고, 훈련에 집중해 운동선수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김보름의 주장에 노선영은 "할 말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심석희의 힘든 고백이 나온 직후라 네티즌들은 그의 진정성과 배후를 의심하는 글들을 올리고 있습니다. 




2. 연봉탐색기

11일 접속자가 몰려 이용이 어려웠던 '연봉탐색기 2019' 페이지가 복구됐습니다. 연봉탐색기 2019는 자신의 연봉만 입력하면 2016년 기준 근로자 1115만 명 가운데 본인의 순위를 알려주는 서비스로 실제로 내는 세금과 실수령액, 절세비율, 연봉에 맞는 각종 세테크 팁 등을 제공합니다.



3. 간호사 극단적 선택

지난 5일 극단적 선택을 한 간호사가, 근무하던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의 유서에는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병동에서 일해 왔던 고인은, 지난달 부서를 옮긴 이후 간호행정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대한간호협회는 서울의료원과 서울시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습니다.



4. 윤창호 가해자 징역 8년 구형

만취 운전으로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박모(26) 씨가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사는 "가족과 친구들의 상실감이 크고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계기를 주면서 동시에 음주 운전자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며 징역 8년을 구형했습니다.


박씨 변호인은 "음주운전은 사실이지만 사고 순간 딴짓을 하다가 사고를 낸 만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대신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을 적용해 달다"고 주장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03)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