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방용훈 /

조선일보의 대주주이자 코리아나 호텔 사장인 방용훈의 부인 故이미란 씨의 사망사건이 재조명됐습니다. 5일 PD수첩은 '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시지'편을 방송하며, 이미란 씨의 사망사건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2016년 9월 한강에서 투신자살로 추정되는 변사체로 발견된 이미란 씨는 극단적 선택 직전 자신의 오빠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어떻게든지 살아보려고 애썼는데.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라며, 겁은 나는데 방법이 이것밖에 없어요"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한 이미란 씨에 대해, 방사장과 자녀들은 우울증이 심해서 자살한 것이라 진술했고, 경찰도 우울증으로 인한 자살로 사건을 마무리했습니다. 하지만 가사도우미들은 평소에도 방사장이 이미란 씨를 폭행했으며 자식들마저 그에게 욕을 퍼부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혼상담을 했던 변호사들 모두 소송이 불가능하다 전했고, 심지어 상담한 흔적조차 지워달라는 변호사도 있을 정도로 이혼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전직 가사도우미는 '자기네 가족들은 1층에서 친구들하고 파티처럼 음식을 먹었지만, 사모님은 지하실에서 4개월간 감금되어 계란 2개, 고구마 2개만 줬다'며 이미란 씨가 자살하기 전 4개월 간 지하실에서 지냈다는 충격적인 진술을 했습니다.

유가족들은 생전에 이미란씨가 자식들로부터 상해를 입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는데, 프로파일러 출신 표창원 국회의원은 "한 사람이 했다고 보기에는 상처가 너무 많다. 손가락에 잡혀 왔다갔다 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압박흔 뿐만 아니라 다발의 표피찰과 피하출혈로 미루어 볼때, 당연히 폭행의 흔적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자식들로부터 적지 않은 상해를 입은 것으로 보이는, 이미란 씨는 생전 자식들이 부른 구급차에 실려 행선지도 모른 채 쫓겨날 뻔했다가 겨우 친정집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은 이미란 씨가 우울증에 걸려 자살 기도를 수차례 했었다며 친정에 쉬고 오라는 취지였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방용훈 사장은 이미란씨의 시신을 인수한 다음날 장례식도 없이 가족들에게 알리지도 않은 채 시체를 화장해버렸습니다. 이미란 씨 사망 후, 친정 식구들은 이미란 씨의 자녀들을 고소해, 경찰은 공동존속상해혐의로 검찰에 사건을 넘겼지만, 검찰은 훨씬 형량이 낮은 강요죄로 자녀들을 기소했습니다.​

2. 경칩 / ​

오늘 3월 6일은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인 경칩입니다. 동지 이후 74일째 되는 날로 보통 양력 3월 5일 무렵이 됩니다. 놀랠 경(驚)자와 겨울잠을 자는 벌레 칩(蟄)자를 써서 경칩(驚蟄)이라고 하며, 열 계(啓)자를 써서 계칩(啓蟄)이라고도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경칩 이후에는 갓 나온 벌레 또는 갓 자라는 풀을 상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불을 놓지 말라는 금령을 내릴 정도로, 경칩은 새싹이 돋는 것을 기념하고 본격적인 농사를 준비하는 중요한 절기입니다. 고로쇠나무를 베어 마시는 수액은, 경칩이 지나서는 잘 나오지 않으며, 나오더라도 약효가 적다고 합니다. 이처럼 경칩은 만물이 약동하는 시기로, 움츠려 지냈던 겨울이 끝나고 새로운 생명력이 소생하는 절기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86)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