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남경필 /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29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남경필 전 지사는 측근들에게 "저는 오늘 제 젊은 시절을 온전히 바쳤던 정치를 떠난다"며 "땀 흘려 일하는 청년 남경필로 다시 돌아가 새롭게 도전하고자 한다"는 메시지로 스타트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고자 스타트업을 시작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하게 벌어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고 좋은 일하며 살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도전, 두 번째 인생을 축하해달라며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1988년 제15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정치계에 입문해 5선 국회의원을 지낸 남경필 전 지사는 2014년 경기도지사로 당선돼 임기를 마쳤지만, 지난해 6월 경기도지사 선거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다시 출마했다가 낙선한 바 있습니다.




2. 박혁권 / 조수향 /

배우 박혁권(48)과 배우 조수향(28)이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박혁권과 조수향이 2년 전 연인으로 발전해 지금까지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OSEN이 보도했습니다. 박혁권은 현재 제주도에 살고 있는데, 조수향이 박혁권을 만나기 위해 자주 제주도에 가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두사람을 잘 아는 측근이 설명했습니다.

박혁권은 평소 일과 사생활을 철저히 구분하는 스타일로 작품 외적인 이야기를 잘 하지 않고 사적인 질문에 웃어넘기는 일이 많았지만 지인들에게 조수향과 교제 사실을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혁권은 1971년생, 조수향은 1991년생으로 나이 차가 스무 살이지만 연기라는 공통분모로 인해 자연스레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혁권은 '하얀거탑' '아내의 자격' '밀회'에 출연했으며, '밀회'에서 김희애 남편 역을 맡으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박혁권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또 한번의 연기변신으로 극찬을 받았습니다. 조수향은 '검은 사제들' '들꽃' '눈길' '소공녀'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으며, 그녀가 출연한 영화 '배심원들(홍승완 감독)'은 5월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3. 류현진 /

LA 다저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한국인으로서는 18년만에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승을 올렸습니다. 류현진은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되었습니다.

7-1로 앞선 6회말 대타로 교체된 류현진은 다저스가 12-5로 승리하면서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2001년 LA 다저스의 박찬호에 이은 18년만의 기록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5)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73)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