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가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습니다. 송중기의 소속사는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며, 원만한 합의를 거쳐 협의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송중기는 서로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연기자로서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송혜교의 소속사도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으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송혜교와 송중기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 2017년 10월 31일 결혼했지만 결혼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습니다.

현재 댓글이나 SNS를 통해 송혜교가 같은 소속사인 절친 박보검과 관련된 추측성 글들이 돌아다니고 있는데, 송중기의 소속사는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사실 유포는 자제해 달라는 부탁을 남겼습니다. 송혜교의 소속사도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0)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18)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