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춘재(56)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습니다.

화성사건의 5·7·9차 사건 증거물에서 이미 검출된 이 씨의 DNA는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나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모방범죄로 드러난 8차 범행을 제외한 나머지 9건의 화성사건 전부와 다른 5건의 범행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최근 경찰에 털어놨습니다.

경찰은 이날까지 9차례에 걸쳐 이 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서 이 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해왔습니다. 이 씨는 처음에는 완강히 혐의를 부인했으나, 최근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자신의 DNA가 나오자 결국 입을 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 때문에 자백 건수와 사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49)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07)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