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삼척은 상춘객이 끊이지 않아서 유채꽃밭 갈아엎었습니다.

대구 하중도에는 마스크를 쓰고 꽃구경을 하는 사람들이 제법 몰렸습니다.

강원도 삼척시가 축구장 넓이 7.8배 크기인 5.5㏊ 규모로 조성한 유채꽃밭을 모두 갈아엎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축제를 취소하고, 꽃밭 출입까지 통제했지만 상춘객 발길이 끊이지 않자 전염을 막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으로 꽃밭을 갈아엎은 것입니다.

삼척시는 유채꽃밭과 벚나무가 이어진 옛 7번 국도에서 차량들이 주·정차하지 않고 통과하도록 했지만 상춘객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마을 입구에 주차하고 유채꽃밭으로 들어가는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삼척시는 이번 주말에 많은 상춘객이 몰려들 것으로 예상되자 3일 오후 트랙터 4대를 동원해 유채꽃밭을 갈아 엎었습니다.


대구 유채꽃 단지 주차장 만차, 길목엔 노점상, 이동로 좁아 '거리 유지' 어려워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의 유채꽃 단지 하중도에는 방문객이 늘고 있습니다. 하중도로 가는 노곡교 남단 주차장에는 수백대의 차가 세우져 있었습니다. 

하중도 입구인 노곡교 길목에 자리잡은 대형 파라솔과 푸드트럭이 있었고, 핫도그, 어묵, 꼬치 등을 파는 노점 간이 탁자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중도로 가는 길에는 사람이 몰리면서 마주 오는 사람과 바짝 붙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구시는 상춘객 유입을 차단하고자 토요일인 4일부터 주말과 공휴일에 하중도를 전면 폐쇄하기로 했지만 평일 오후 하중도 풍경은 여느 관광 명소나 다름없었습니다.

2020년 4월4일 현재 인구 154만여명의 강원도 확진자는 41명, 인구 243만여명인 대구의 확진자는 6734명입니다. 인구수는 2배가 채 안되지만 확진자 수는 160배가 넘는 대구. 많이 힘들고 답답하겠지만 좀더 자중하고, 조심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8)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6)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