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투어 첫날, 플레이하는 중 가지고 나온 골프공이 부족해 기권하는 일이 생겼습니다.

16일 충북 레인보우힐스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0번홀부터 경기에 나선 황예나는 13번홀에서 티샷한 공을 찾지 못해, 벌타를 받고 다시 티샷을 했습니다. 하지만 2번째 공은 연못에 빠져 찾지 못했습니다. 그 후 18번홀에서도 티샷한 공을 찾을 수가 없어 모두 3개의 공을 더 잃어버렸습니다.

전반 9개 홀에서 6오버파 42타를 친 황예나는 1번 홀 티샷에 앞서 기권 의사를 전달하고 경기를 포기했습니다. 경기를 포기한 이유는 총 6개의 공을 가지고 경기를 시작했지만, 9개 홀을 마치고 공 5개를 잃어버려 1개의 공만으로 경기는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레인보우힐스CC는 공식경기가 처음 열렸던 2021년에도 코스가 어려워 15명이나 기권을 한 곳입니다. 1라운드 6명 기권, 2라운드 중 9명 기권, 참가 선수 132명의 10%가 넘는 총 15명이 경기를 그만둔 곳입니다.

황예나 선수는 통산 정규투어 TOP5에 1회, KLPGA Top5에 3회, Top10에 6회 올랐으며, 드림투어 우승 5회, Top5에 17회, TOP10에 26회 오른 선수입니다.

프로 경기에서는 동일한 상표와 모델의 한 가지 공을 사용해야 합니다. 공이 부족하면 빌리거나 구매해서 써도 되지만 경기가 지연되면 '부당한 지연'에 따른 벌타를 받습니다.

프로대회에서 공이 떨어져 기권하는 일이 없지는 않습니다. 2021년 이창우(28)는 KPGA 코리안투어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챔피언십 3라운드 도중 공이 떨어져 기권했고, 유러피언투어 터키시 에어라인오픈에선 에디 페퍼렐(잉글랜드)도 준비했던 볼이 소진되자 기권한 바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0)N
책장정리 (35)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04)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