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찬이 이번에 우승한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피아노콩쿠르는 예술요원 편입이 가능한 28개 대회 중 하나입니다.

임윤찬이 예술요원에 편입되어 군대를 안 가는 건 맞지만 임윤찬은 이미 3년 전부터 '병역특례' 혜택을 받고 있었습니다. 2019년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만 15세로 역대 최연소 우승했는데,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도 병역법이 인정한 28개 국제음악경연대회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병역법은 국위선양 및 문화창달에 기여한 예술·체육 특기자에 대해 군 복무 대신 예술·체육요원으로 복무하게 하고 있는데, 해당 분야에서 34개월 간 계속 활동을 이어가기만 하면 됩니다.

예술요원의 경우 '병무청장이 정하는 국제예술경연대회에서 2위 이상 입상자 중 입상성적순으로 2명 이내 해당자' 등이 편입 대상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0)N
책장정리 (35)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04)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