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10일(현지시간) 아이폰11을 선보였습니다. 

애플은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 신제품 3종을 발표했습니다.

아이폰11은 A13 칩과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하고, 배터리 성능도 크게 향상시켰지만 외신들은 눈에 확 띄는 혁신은 없었다며 냉정한 평가를 내놓고 있습니다.

애플은 지난 해 아이폰X로 1천 달러 시대를 열었지만 아이폰11에선 가격을 크게 인하하며, 가장 저렴한 아이폰11은 699달러로 작년 나온 아이폰XR보다 50달러 가량 저렴합니다.

이번 신제품은 전작과 동일한 화면 크기, 새 카메라 디자인, 강화된 내구성, 20% 빨라진 성능에도 가격은 전작과 동일하거나 더 저렴해진 게 특징입니다.

▲아이폰11은 64·128·256GB로 출시되며 699달러(약 83만원)부터 시작. ▲아이폰11 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천99달러(약 131만원)이며 64·256·512GB로 출시됩니다.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하며 정사각형 모듈로 디자인 차별화를 꾀했고, 1천200만 화소의 광각·울트라 광각·망원 렌즈를 장착해, 전후면에서 모두 4K 영상 촬영을 지원합니다. 

4배줌과 오디오줌을 지원하는 후면 카메라를 이용, 영상 트렌드에 맞춰 촬영 즉시 회전·자르기·필터 적용 등 손쉽게 고품질의 영상을 편집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전후면 카메라로 동시에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저조도 촬영 품질이 대폭 개선됐으며, 전면에서도 광각 촬영을 지원합니다.

아이폰11은 역대 아이폰 중 가장 견고한 글라스와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가 적용됐으며, 최대 4미터의 30분간 방수 기능, 서라운드 사운드, 돌비 애트모스, 최대 1.6Gbps의 기가비트급 LTE와 와이파이6, 듀얼심 등도 지원합니다.

이날 공개된 신제품들은 9월 13일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20일부터 출시합니다.




새로운 아이폰이 9월 10일 공개될 전망입니다.

미국의 IT매체인 씨넷(Cnet)은 애플이 아이폰 후속 모델인 아이폰 11·11R과 11맥스(MAX)를 9월 10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애플 측의 공식 초대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9월 10일이 가장 유력하다는 관측입니다. 

미국은 9월 첫째 월요일이 노동절로, 그동안 애플은 노동절이 9월 3일이나 그 이전으로 결정되면 그다음 주에 아이폰을 발표해왔습니다. 올해 노동절은 9월 2일이므로, 그 다음 주 수요일인 9월 11일이 유력한 발표일이 되겠지만 9월 11일은 '911 테러'를 연상시키는 만큼 9월 10일 공개될 것이라는 것이 씨넷의 주장입니다. 

선주문은 금요일인 13일부터 시작해, 실제 출시일은 20일로 예상했습니다. 공장에서 출고 배송되는 시간을 고려한 것으로, 일반적으로 금요일에 신제품을 출시하는 관행을 따른 것이기도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